박재범이 태풍의 눈이 되고 있습니다. 오는 6월초 영화 '하이프 네이션' 홍보차 부모님과 함께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박재범은 지난해 9월 '한국비하' 논란으로 2PM을 탈퇴하고, 올 2월에서는 JYP로부터 영구탍퇴를 당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지만 아직 그의 인기는 변함이 없습니다. 한국을 떠난 지 9개월 만에 귀국하는데, 그는 어느새 '태풍의 눈'으로 다가서고 있습니다.

태풍의 눈은 물론 JYP가 영구탈퇴 시킬 때 밝혔던 '치명적인 사생활' 문제입니다. 일부에서는 그가 한국을 다시 찾게 되면 이 문제를 어떤 식으로든 밝혀야 한다고 하지만 박재범의 한국 방문 목적은 영화 촬영입니다. 국내에서 약 2달 머물면서 '하이프 네이션'을 촬영할 예정입니다. 이 기간 중 박재범은 끊임없이 이슈와 화제를 몰고 다닐 것입니다. 또한 '사생활'문제가 무엇인지 밝히라는 무언의 압박감에 시달릴 것이고, 이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물론 태풍의 눈이 미풍에 그쳐 사생활 문제가 잠복할 수도 있습니다. 이 문제는 지금으로서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박재범이 귀국하면 JYP와 원치않아도 진실 공방이 오갈 것입니다. 결과는 박재범의 사생활이 별거 아니거나, 아니면 JYP가 밝힌 대로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박재범이 JYP를 영구탈퇴할 때는 심각한 사생활이 연예계 생활에 종지부를 찍을 만큼 메가톤급 사건이라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흐를 수록 '상식적으로 충분히 이해할 만한 일일 것이다'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가요? 박재범은 유튜브를 통해 미국에서 간간히 근황을 전하다가 헐리우드 영화에 캐스팅됨은 물론 미국 힙합가수 덤파운데드(Dumbfoundead)의 신곡에 참여하는 등 2PM때 못지 않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박재범이 이렇게 자신있게 활동하는 이유는 뭘까요? 혹시 JYP에서 밝힌 '치명적인 사생활'이 별거 아니거나, 아니면 이제 충분히 자숙기간을 거쳤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고 보는 건가요? 분명한 것은 박재범은 국내에서 활동하던 때보다 더 잘 나가고 있습니다. JYP에서 탈퇴한 후 '하이프 네이션'에 캐스팅되자, 국내 유명 기획사에서 수십억원의 계약금을 내걸고 박재범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으니, 참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이는 거꾸로 생각해본다면 재범의 '치명적 사생활' 실체가 없거나 아니면 상식적인 수준에서 충분히 이해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국내 연예기획사라면 이미 박재범의 치명적인 사생활에 대해 알고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영입에 열을 올린다는 점을 주목해보면 결국 JYP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생각도 갖게 합니다. 만일 이런 가정이 맞는다면 박재범이 몰고 올 태풍의 눈은 JYP와 박진영, 더 나아가 2PM을 강타할 지 모릅니다.


박재범은 최근 미국 최고 인기 작곡가 테디 라일리(Theodore Riley)의 신곡 음원을 통해 '난 시애틀에 살지만 맨날 비만 오지 않을거야' '걱정마 난 그냥 그 자리에서 웃고 있지. 그래도 내 이름에 먹칠하는 사람들도 있는거 알아. 하지만 다 괜찮아. 시간이 지나면 내가 역경을 이겨낼거라는 걸 알아'라는 등 뭔가 자신 있는 메시지를 보면 그가 '사생활' 문제에 의외로 담담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한국을 떠난 후 미국에서 보인 박재범의 반응과 헐리우드 영화관계자, 국내 유명기획사의 영입 움직임 등을 종합해 볼 때 박재범은 JYP가 밝힌 '치명적인 사생활'에서 이미 자유로워진 것은 분명합니다. 6월초 부모님까지 대동하고 한국을 방문할 정도면 그가 자신의 행동에 부끄러움도 없다는 것을 묵시적으로 말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이렇게되면 JYP와 2PM의 반응이 궁금한데, JYP는 박재범의 활동에 대해 가타부타 반응이 없습니다. JYP측(정욱 대표)은 지난 2월 재범 팬들과의 간담회때 "재범이 향후 연예 활동을 함에 있어 어떠한 간섭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그 이후에도 JYP 관계자들은 "재범의 일은 안타깝지만 더 이상 재범과 2PM을 연관시키지 말아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한 마디로 박재범은 이미 JYP를 떠났기 때문에 잘되거나 못되거나 다 박재범 개인일 뿐이라는 겁니다.


과연 그럴까요? 박재범은 전 소속사 JYP로부터 영구탈퇴 당했고, 그 이유가 '치명적인 사생활'이었습니다. 잘 나가던 아이돌 그룹 2PM의 리드자에서 쫓겨나듯이 미국으로 떠난 박재범이 왜 굳이 탈퇴를 했느냐 하는 것은 언젠가는 밝혀져야 할 사안입니다. 그런데 이 문제가 수면 아래로 가려져 있는 동안 박재범은 마치 금의환향하듯 귀국할 예정입니다. '치명적인 사생활'과 금의환향 중 어느 것이 진실인지는 박재범의 귀국과 함께 밝혀질 것입니다. 이는 우리 연예계 태풍의 핵이기도 합니다.

박재범이든 JYP든 둘 중 하나가 거짓말이란 사실이 밝혀지면 어떻게 될까요? 이 문제가 드러날 경우 JYP나 박재범 둘 중 하나는 살아남기 힘든 ‘진실 혹은 거짓 게임’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6월초 박재범의 귀국에 맞춰 JYP와 2PM은 또 한번 요동칠 것입니다. 그 태풍 속에서 과연 누가 살아남을까요?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 몸 어때요? 저랑 애인할래요? 2010.04.28 17:0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내 몸 어때요? 저랑 애인할래요?
    .
    .
    ■■■■■■ bedtimy▪ com ■■■■■■
    .
    .
    아무나 찍어도. 한명만 찍어도 그냥 찍어도
    그 모든게 가능한 놀라운 그곳.
    .
    .
    미인 모아 모아 모인곳! 한국 여대생. 외국 여대생
    얼굴 몸매 끝내줘요.
    .
    .
    섹시미 철철넘치는그녀와
    당당하게 화끈하게 보내세요.

  2. 클라우즈 가사는 2010.04.29 02: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테디 라일리가 아니라 언더 랩퍼 덤파운데드 피쳐링곡 가사에요!
    테디 라일리는 재범의 미국 앨범(하이프 네이션ost일수도)을 프러듀싱했다고 알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