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정보

‘원걸’ 새 맴버 혜림, 선미의 희생양?

by 피앙새 2010. 1. 24.
반응형
어제 오전에 늦잠을 자고 일어나니 선미의 원더걸스 탈퇴가 연예가 핫 이슈였습니다. 예상대로 연예뉴스와 블로거들이 관련 기사들을 쏟아냈습니다. 그런데 오후 들어 뉴스의 포커스가 원더걸스를 탈퇴한 선미가 아니라 새로운 맴버 혜림으로 바뀌었습니다. 포털 검색어 상위에도 어느새 ‘원더걸스 혜림’이 자리하고 있었는데, ‘원걸’의 새 맴버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이구나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선미의 탈퇴를 박진영의 희생양으로 몰아간 네티즌들은 그 화풀이 대상으로 혜림을 공격하기 시작했습니다. ‘대학생활 후 다시 연예활동을 재개하겠다’며 선미의 탈퇴 이유를 밝힌 JYP 보도자료를 그대로 믿지 못하는 네티즌들은 선미의 탈퇴와 동시에 새 맴버로 소개된 혜림을 무차별로 비난했습니다. 선미 탈퇴에 대한 의혹과 불만을 박진영에게 쏟아내야 하는데, 그 화살이 혜림에게로 가다보니 데뷔하기도 전에 그녀는 희생양이 되버린 꼴입니다. 이는 물론 혜림에 대해 성급한 ‘언풀’을 한 JYP의 책임입니다.


혜림은 홍콩 출신의 중국인으로 알려졌지만 국적은 한국인입니다. 어렵게 JYP 홍콩 오디션을 통과해 3년간 연습생으로 JYP 중국지부에서 연습하며 데뷔할 날만 기다려왔습니다. 부모가 모두 한국인이라고 하니 중국인으로 오해를 받는 혜림이 참 억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개된 혜림의 사진을 보니 열 여덟살에 볼 살이 인상적이며, 눈이 좀 큰 게 특징입니다. 중국판 원더걸스 ‘시스터스’에서 활동한 경력 때문에 중국인으로 오해하고 있는 사람도 많고, 이런 오해 때문에 그녀가 악플을 맞는 것 같습니다.

선미의 갑작스런 ‘원걸’ 탈퇴로 혜림은 천재일우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연예인은 실력도 실력이지만 운도 따라주어야 스타의 자리에 오를 수 있습니다. JYP에서 성급하게 원걸의 새 맴버로 혜림을 소개하다 보니 자세한 프로필을 공개하지 않아 혜림에 대한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한 것입니다. 영어, 중국어, 광동어, 한국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하며, ‘원걸’이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어 큰 기대를 갖게 하는 맴버입니다. 그런데 박진영이 중국 진출을 앞두고 일부러 선미를 하차시킨 후 혜림을 새 맴버로 합류시켰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추측도 떠돌았습니다. 이 루머로 인해 혜림이 선미를 하차시킨 인물로 낙인찍히고 있는 것입니다. 그녀에게 쏟아지고 있는 댓글을 보면 인신공격 수준을 넘어선 글도 많습니다.

딱 봐도 짱깨네. 선미 대타가 이 정도야? 장난 하냐?
넌 안티부터 모으면서 데뷔하는 구나, 보기만 해도 비호감이야
저런 정도의 얼굴은 한국에서 지하철 타면 흔히 볼 수 있는 얼굴이다


어쨌든 혜림은 연습생들의 꿈인 스타의 자리(원더걸스)에 단숨에 올라섰습니다. 3월에 데뷔하자마자 ‘원걸’과 활동하다 보니 그 부러움과 시샘을 한 몸에 받으며 악플로 적지 않은 마음고생도 해야 할 듯 합니다. 얼마전 중국판 짝퉁 소녀시대, 짝퉁 빅뱅 출현으로 중국지부 JYP연습생이라는 혜림의 전력이 도마 위에 오른 것입니다. 혜림을 중국판 ‘원걸’ 짝퉁 맴버로 인식하고 있는 겁니다.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두고 한국 JYP에서 중국으로 진출시켜 그곳에서 연습시킨 것 뿐인데,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입니다.


혜림은 뜻밖의 기회가 온 건 뿐인데 선미의 대신해서 '원걸'에 들어왔다는 것 하나로 데뷔하기도 전에 매몰차게 몰아붙이는 것은 분명 잘못된 일입니다. '원걸'이 미국에서 고생한 만큼은 아니지만 혜림 역시 중국에서 어린 나이에 스타가 되기 위해 많은 땀과 눈물을 쏟았을 것입니다. 그 땀과 눈물이 결실을 이루기도 전에 이유 없이 대중들의 뭇매를 맞는 것은 억울할 것입니다. 혜림이 ‘원걸’에 합류한 것이 호사다마일까요? 그녀가 데뷔전부터 홍역을 치루는 것이 JYP의 희생양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원걸’ 팬들은 선미 등 다섯 명의 맴버들이 갖은 고생을 하며 지어놓은 밥에 숟가락 하나만 달랑 들고 온 것 같은 혜림을 곱게 볼 리 없습니다. 그래서 네티즌들은 그녀를 새 맴버라고 하지 않고 선미의 ’대타‘로 부르고 있습니다. 소속사에서 결정한 일이기에 따르겠지만, 데뷔도 하기 전에 따가운 시선부터 받는 혜림의 앞날이 밝아 보지만은 않네요. 혜림이 JYP와 박진영, 선미의 희생양으로 보이기까지 하니까요.

반응형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