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나영석PD의 종편 이적설이 또 나왔습니다. 한 매체가 나PD의 종편행이 사실상 확정됐다고 했는데요, 내년 2월 '1박2일'이 종영되면서 나PD 마음이 움직였다는 겁니다. 참 집요하네요. 보도대로 정말 나PD의 이적이 확정된 걸까요, 종편세력의 나PD 흔들기일까요? 나PD는 즉각 '사실이 아니다. 제발 그만...'이라고 부인했습니다. 나PD 이적설에 대해 언론은 '확정됐다'고 보도했고, 나PD는 이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렇다면 언론과 나PD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는 것인데, 누가 거짓말을 하는 걸까요?

나PD의 종편이적설은 올 4월부터 불거지기 시작했습니다. 올 연말 종합편성 채널이 개국하면서 지상파 방송의 실력파 PD들이 종편행을 선택하면서 나PD의 종편설이 나오기 시작했죠. 이때부터 지상파 예능PD들의 몸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습니다. 김태호PD까지 이적설까지 나오면서 종편의 지상파 흔들기가 본격화 됐습니다. 그 흔들기에 많은 지상파 예능PD가 종편행을 선택했지요. 이런 가운데 나영석PD도 30억 종편설이 나왔지만, 나PD는 '1박2일이 끝나도 안간다'며 강력하게 부인했습니다.


그 때 나PD는 '전 국민이 보고 있다. 큰 일 난다!'며 이적설을 부추키는 언론에 통쾌한 한방을 날렸습니다. 전국민이 보고 있다는데,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나요? 나PD는 자신의 몸은 이미 자신의 것이 아니라 '1박2일' 시청자들의 것이란 걸 강조하면서 30억을 포기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한 것입니다. 또한 얼마 전 '1박2일'이 한국방송대상 연예오락상 작품상을 받았는데요, 그 때 나PD는 수상소감에서 '1박2일을 끝까지 사랑해달라. 앞으로도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종편설을 또 한번 부정했습니다.

그 이후 나PD의 종편설은 잠잠해지는 듯 했어요. 그런데 강호동의 '1박2일' 하차 선언과 프로그램마저 내년 2월 폐지되면서 종편의 나PD 흔들기가 또 시작됐는데, 왜 또 시작됐을까요? 강호동의 세금 과소납부 논란과 평창 땅 투기의혹과 무관하지 않다고 봅니다. 탈세 논란으로 강호동이 잠정 은퇴를 선언했지만, 그에 대한 동정론이 일고 있는 마당에 땅 투기 의혹은 강호동에게 치명타가 됐습니다. 이 여파로 강호동은 4년간 이끌어오던 '1박2일' 이별여행도 취소될 만큼 강력한 후폭풍을 몰고 왔습니다.


강호동 후폭풍은 '1박2일' 시즌2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어요. 나PD는 강호동이 하차해도 '1박2일' 폐지가 아니라 시즌2로 방향을 모색해왔습니다. 그런데 강호동 땅 투기 의혹은 그동안 쌓아온 '1박2일'의 신뢰에도 적잖은 타격을 주었습니다. 이런 상황이면 시즌2는 물 건너 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죠. 이런 호기를 종편이 놓칠리가 없지요. 시즌2를 만들지 않는다면 나영석PD로선 좀 더 자유로운 몸이 될 게 아니겠어요? 종편은 나PD를 설득해 종편으로 끌어올 수도 있겠다는 판단을 할 것입니다. 그래서 또 나PD의 종편설이 불거진 것이고, 종편이 언론을 통해서 나PD를 또 흔드는 것이 아닐까요?


언론의 충격적인 증거를 한 번 제시해보겠습니다. 어제 나PD가 CJE&M으로 이적한다고 단독보도한 매체는 약 한달 전에 나PD 인터뷰를 통해 '30억 이적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보도했습니다. (☞ 당시 인터뷰 기사 보기) 당시 '1박2일'은 무척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시청자투어를 진행할 때 인데, 강호동이 하차를 선언해 나PD로선 경황이 없을 때였어요. 그런데 그때 터져나온 게 '30억 종편설'입니다. 지난 4월, 나PD가 종편행을 부인했는데, 왜 8월에 또 나왔을까요? '1박2일'이 어려운 상황에 몰릴 때마다 나PD 종편설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겁니다. 평소 '1박2일'이 시청자들의 인기와 사랑을 받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일때는 나PD 종편설이 쏙 들어가죠. 나PD를 흔들어봐야 별 소득이 없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에요. 강호동의 평창 땅투기 의혹이 터진 후, 어제(23일)는 강호동 없이 5인 체제로 처음 촬영하던 날이었습니다. 언론은 강호동 없이 '1박2일'이 어떻게 촬영되는지에 대해 초미의 관심을 보였지만, 나PD로선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 어려운 상황을 또 언론이 집요하게 파고듭니다. 남이 어려울 때면 따뜻한 격려가 필요한 상황인데요, 종편은 언론을 이용해 나PD 흔들기에 나선 것입니다. 아무리 부인해도 계속 이적설이 터지다 보면 나PD가 결국 두 손을 들거라는 생각을 한 건가요. 그런데 참 웃긴건요, 같은 매체에서 나PD 이적설을 보도한 후 이를 부인한 기사를 또 싣는 거죠. 이것만 봐도요, 나PD 종편 이적설이 얼마나 허무맹랑한 허위 기사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나PD 종편설을 보도한 이 매체는 어제 저녁 9시경 문제의 기사를 삭제했습니다. 알고보니 이젠 해명하기도 지친다며, 나PD가 유례없이 직접 정정보도를 요구해 기사가 삭제된 거였습니다. 이 기사를 본 대중들은 나PD가 진짜로 이적하는 거 아닌가 하고 걱정했는데, 허위 사실로 대중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책임은 누가 지나요? 언론이 이렇게 무책임하게 보도를 해도 되는 건지요.



어제 불거진 종편설에 대해 나PD가 한 말을 보면 그가 얼마나 힘든지를 잘 알 수 있어요. '사실이 아니다. 제발 그만...' 이런 말이 나올 정도면 종편과 언론에서 나PD를 집요하게 힘들게 하는지를 짐작케 합니다. 나PD 이적설을 보도한 매체도 나PD와 직접 전화통화를 했는데, 나PD가 '이적설은 사실무근이다. 선언문이라도 발표해야 하나 난감한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직접 인터뷰까지 해놓고 무책임하게 나PD 종편 이적설을 보도한 매체는 도대체 제 정신인지 모르겠습니다. 앞 뒤가 전혀 안맞아 기사의 신뢰도가 현저히 떨어지는 기사였는데, 이는 언론 스스로 허위 기사임을 드러낸 꼴 아닌가요?


이렇게 자꾸 나PD를 흔드는 걸 보니 종편 개국이 얼마 안남았다는 거죠. 막강한 자본을 갖고 출발하는 종편 입장에선 세상에 돈이면 안되는게 없다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요, 나PD가 이런 착각을 보기 좋게 불식시켜 줬으면 합니다. 물론 나PD가 종편행을 선택한다 해도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말릴 순 없는 일이지만요. 우리네 정서는 남이 어려울 때 같이 힘들어해주고 위로하는데 종편개국에 동조하는 일부 언론은 남의 어려움을 오히려 호기로 이용하니 참 졸렬하네요. 강호동 없이 진행된 '1박2일' 촬영이 기대 이상으로 재미있게 촬영되고 있다고 하는데, '1박2일'과 나PD에게 화이팅을 외쳐주고 싶네요.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제발들 1박2일 내버려 뒀음 좋겠어요~
    왜이리 1박을 못잡아먹어서들 안달인지...
    아무래도 이대로도 잘 견뎌내는 1박이 샘나서들 그러는가봅니다~

    울 피앙새님~
    멋찐 주말 보내셔요~ ^^

  2. 국민 프로이다 보니...말도 많고 탈도 많은 듯...
    에효..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구니스 2011.09.24 09: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얼마전 국정감사에서 광고매출 1위가 모든 프로 통틀어 1박2일이 포함된 해피선데이로 보도된 적 있습니다.수년간 독보적 1위 매출이고 타방송사나,연말 개국을 앞둔 종편 입장에서 한정된 광고파이를 나눠야 하는 절박한 상황인거죠.
    그래서 끊임없이 흔들고 있는 것입니다.
    수백억 돈이 걸린 문제고 특히 종편 입장에선 예능프로로 초반 홍보도 해야 하니 걸림돌 프로를 없애는 게 최대목표죠.해명하기도 지친다며 어제 같은 경우엔 나피디가 유례없이 직접 정정보도를 요구해 기사도 삭제된 상태입니다.
    1박2일을 끝까지 지키며 향후 결과에 따라선 시즌2도 가능할 것 같은 나피디를 계속 흔들겠다는 심사죠.
    요즘 하루하루 가장 힘든 나날을 보내는 사람이 나피디란 생각이 듭니다.

  4. 또르르 2011.09.24 09: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1년내내 흔들어 대는군요.
    한명은 나가 떨어지고...

    남은 5명이 여전히 건재함을 증명해서,
    그들(?)에게 멋진 한방을 날려줬으면...

  5. 거품대왕 2011.09.24 11: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필요이상으로 과대 포장된 대표적인 피디가 나영석이 아닐까 싶어 폐지를 눈앞에 둔 이싯점에도 식상한 포맷 하나를 중기차게 울궈먹은 대표적인 프로의 사령탑인데
    솔까말 넘 과대포장된 피디가 아닐까 싶다,,,,,,,,,,

    • 또르르 2011.09.24 12:04  수정/삭제 댓글주소

      당신은 그 식상함(?)의 소중함을 모르남?
      만날 먹는 밥은 식상안함?
      당신의 하루를 잘 돌아봐!!
      늘 같은 시간, 늘 같은 길이지만...
      늘 다르다는걸~

  6. 사주카페 2011.09.24 15: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재미있게 읽고 오늘도 343번째 추천 눌러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다음 무료 사주, 꿈 해몽카페입니다..
    검색창에 "연다원"을 검색하시면 오실 수 있습니다.

  7. 화제가 필요한 종편이다보니 계속된 언플을 하는 듯 싶네요. ^^;

  8. 포스팅 잘보구 가염^^
    주말인데 날씨가 너무좋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여~!

  9. wkrrkwlakdtod 2011.09.24 21: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위에 돼지새끼 어쩌구 한 사람

    댁 같은 멧돼지보다는 강호동이 몇백배는 나을거요..

  10. 마이데일리, 뉴스엔 적어도 이 2개 언론은 종편채널에 대단히 편파적인 매체입니다. 너무 티를 내더라구요...다른 친 종편 언론들은 그래도 좀 은근하게 쓰는데...

  11. 세계로 2011.09.25 06:5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나 피디가 어디가든 문상관이야 그사람 일까지 참견이야 하여튼 남잘되는건 못본다니까ㅉㅉ

  12. 사라져.. 2011.09.25 09: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개 쓰레기 1박 2일 주제로 이딴 글 쓰지 마라 재수 없다......

    가던지 말던지 먼 상관이여.....출연진 부터....다 퇴물이구만....

  13. 나피디 2011.09.25 09: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가 누군데....첨듣는데....아...병역 비리 인간들 하고...방송하는 애 말하나...

  14. 풋 사 과 2011.09.25 10: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종편은 쓰레기 언론의 끝판왕이죠

    조중동 매연 ( 매일 연합 찌라시 ) 토나오는 찌라시들은 다 모였던데

  15. 인기 많은 PD들 하나씩 다 흔들어 볼 셈인가 봅니다.
    나 PD는 1박 2일이 엄청난 수익이 있으니 가장 타겟이 될 만한 인물이죠.
    그런 인기 PD를 영입하면 다른 사람들에게도 홍보가 되고,
    다른 PD들 줄줄이 스카웃을 할 수 있는 표본도 되겠네요.
    저런 소문 자꾸 퍼지면 직장에서도 사람들이 물어봐서 일하기 힘들 테니,
    자꾸 헛소문 내는 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만 좀 괴롭히면 좋겠네요. 지금 프로그램에 집중해도 힘들 판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