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가장 잘 나가는 아이돌 그룹을 들자면 단연 2PM을 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박재범이 미국으로 떠난 후 2PM은 6명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그 중심에 짐승돌 옥택연이 있지만 어제 <강심장>에서는 택연 대신에 준호가 있었습니다. 어제 준호는 눈물겨운 ‘6,500대 1’ 토크로 강심장이 되었습니다. 그가 가슴에 묻어 두었던 속 깊은 얘기를 하며 흘린 눈물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준호는 열일곱 살이던 지난 2006년에 SBS 슈퍼스타 서바이벌에서 무려 6,500대 1을 뚫고 당당히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당시 준호는 ‘리틀 비(정지훈)’라는 별명으로 기획사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6,500명중 최종 12명 안에 들었는데, 그 12명 안에 택연과 찬성도 있었습니다. 마지막 10회 동안 매회 1명씩 탈락돼는 방식으로 서바이벌 최종라운드가 진행됐는데 그 첫 회에 택연이 탈락했고, 2회때 춤 미션에서 찬성도 떨어졌습니다. 비록 경쟁자였지만 함께 지내던 택연과 찬성이 탈락하자, 준호는 비로서 서바이벌의 두려움이 엄습오기 시작했습니다. 준호는 찬성이가 탈락했을 때 눈물까지 흘렸습니다. 그러나 오직 가수가 되겠다는 꿈 하나만을 향해 독하게 버틴 끝에 준호는 6,500명 중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서바이벌 대회 우승 후 준호는 곧 바로 JYP에 스카웃 됐습니다. 그런데 JYP에 나온 첫날에 보니 서바이벌 대회에서 탈락했던 택연과 찬성이 벌써 와 있었습니다. 준호는 반가운 마음에 함께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천문학적인 경쟁률을 뚫고 우승을 한지라 조권을 비롯한 많은 연습생들이 ‘그래, 얼마나 잘하나 보자!’며 준호를 견제했습니다. 1등이라는 심적 부담감과 동시에 모든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들어간 기획사의 연습생 시절은 그리 만만하지도 호락호락하지도 않았습니다. 서바이벌 우승자로서 금방이라도 스타가 될 것 같았지만 힘든 시간들만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JYP에 들어와 연습을 하고 있는데, 기획사에서는 키큰팀과 키작은팀으로 최종 분류를 해서 데뷔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키큰팀은 슬옹, 찬성, 택연 등이, 키작은팀은 박재범, 조권 등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준호는 그 어느 팀에도 끼질 못했습니다. 실력도 애매하고, 외모도 두드러지지 못했던 준호는 데뷔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서바이벌 대회 1등이란 영예는 JYP에서는 소용이 없었습니다. 준호는 1등을 차지하던 때와 달리 점점 위축돼서 구석에서 외톨이처첨 연습을 했습니다. 준호와 달리 다른 연습생 친구들은 데뷔 준비를 하며 준호를 치고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준호는 점점 자신감을 잃어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데뷔팀에 끼지 못하고 주변 인물로 전락한 준호의 약한 모습을 본 회사에서는 준호를 제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준호는 이 사실은 JYP 직원에게 들었습니다. 그 직원은 ‘네가 지금 무척 좋지 않은 상황이니까 최선을 다해 마지막 모든 끼를 보여줘라...’라고 진심어린 격려를 해주었습니다. 오직 가수가 되기 위해 6,500대 1의 경쟁을 뚫고 키워온 꿈이 하루 아침에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준호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3개월간 최선을 다해 연습을 했습니다. 연습의 댓가는 정직했습니다. 소속사에서 매월 실시하는 월말 평가(오디션)에서 준호는 모두가 놀랄 만큼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그제서야 박진영은 준호의 남다른 노력을 인정해 주었고, 준호는 제명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준호가 JYP에서 혹독하게 연습하던 그 3개월이란 시간을 더 가질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어머니 때문이었습니다. JYP에서 아들의 좌절을 알게된 준호 어머니는 준호에게 말하지 않고 회사에 전화를 걸어 ‘준호가 아직 1년이 채 안됐고, 아직 가능성도 보지 못했는데 지금 내보내면 아이의 자존심과 자신감을 짓밟는 것이 된다’며 조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사정을 했던 것입니다. 아들을 위해 어머니가 JYP에 머리를 숙인 것입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된 준호는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준호는 2PM으로 데뷔를 하게 되었습니다. 데뷔 후 준호는 어머니에게 자신이 어려웠을 때 회사에 전화를 한 사실을 물었는데, 어머니는 울먹이며 ‘그래 준호야, 그때는 힘들었었는데, 네가 데뷔를 하니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며 행복해 했습니다. 어머니 생각에 목이 메인 준호는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준호는 어머니, 아버지에게 속 썩이지 않고 혼자서 모든 일을 이루려 했는데, 자신을 끝까지 믿어준 부모님이 더 없이 고맙다고 했습니다. 철 없이 가수의 꿈만을 쫓던 어린 시절부터 가수의 길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지 알면서도 아들의 꿈을 위해 묵묵히 지원해준 부모님은 준호에겐 세상 그 누구보다 든든한 팬이었습니다. 부모님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2PM 준호는 보기 힘들었을 것입니다.


준호의 눈물겨운 아이돌 성장기를 듣고 김혜영과 강호동이 해준 말이 참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김혜영은 아이를 낳아 키워본 엄마로서 부모들만이 낼 수 있는 용기를 이야기했습니다. 그 용기란 자식을 위해서는 그 어떤 일도 다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강호동은 대나무란 끊어진 마디가 있어 더 강한 것이며, 바람이 거칠어야 연도 높게 난다고 했습니다. 슈퍼스타 서바이벌에서 1위를 했지만 어렵게 2PM으로 데뷔한 준호는 지금까지 겪은 어려움만큼 앞으로 더 높이 나는 연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이돌 준호의 눈물은 연습생 시절의 고생이었고, 그 고생 뒤에 성공한 기쁨과 또 다른 도약을 향한 다짐이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을 믿고 응원해준 부모님에 대한 감사의 눈물이었습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준호에게 그런일이 있었군요..자식을 위해 모든지 할수 있는 어머님..
    역시 스타되기도 쉽지않고..그걸 지켜보는 가족역시..
    정말 준호였음 너무 힘들었을꺼 같아요..ㅠ

  2. woozzano_ko 2010.02.17 14: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비록 본 방송은 보지 못했지만, 위에 포스팅된 내용만 봐도 마음이 짠하네요!
    힘들게 고생 끝에 이렇게 2PM이라는 멋진 그룹으로 데뷔해서, 지금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니 고진감래라고 생각하고 앞으롣 더 열심히 했으면 좋겠습니다^^~
    출발 드림팀2에서 운동도 잘하고, '황제준호'라는 별명에 걸맞게 뭔가 무게있고
    포스있는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웃을 때면, 눈웃음으로 귀여운 모습까지 보여주는게
    다양한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3. 에세이 2010.02.17 16: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본방송은 아쉽게도 못봤는데 피앙새님이 쓰신 글만 봐도 울컥해지네요~
    화려함 뒤에 숨겨진 그들의 아픔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앞으로 더욱 빛을 발했으면 합니다.
    피앙새님 글은 사람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으세요~~~^^

  4. 잊누너 2010.02.17 16:3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잊누너... 누나가 아낀다.

  5. 황제누너 2010.02.17 18: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더욱더 화이팅!^^

  6. 내누너얌 2010.02.17 19: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 이준호화이팅!

  7. 마지막에 김혜영씨가 자식을 위해서라면 부모는 어떠한 용기도 낼 수 있다 아마 자식을 위해서라면 나랏님도 아랫사람에게 무릎을 굽힐 수 있을거라는 얘기를 들으며 설날 고향에 계신 나의 부모님 생각에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부모님의 사랑을 생각하며 열심히 그리고 헛되지 않게 살아야겠습니다..

  8. 방송 안 봤는데 ㅠㅠㅠ
    김혜영씨랑 강호동씨가 해준 말도 초감동이네요
    준호가 노력한 티가 많이 나죠~~ ㅠ
    글 잘 보고 갑니다

  9. 한편으론,,, 2010.02.17 23: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실력으로 1등한 준호보다

    외모적으로 우수했던 찬성,택연이 더 좋은 대우를 받았다는것 약간 씁쓸한것 같네요.

  10. 저 서바이벌 봤었는데 2010.02.17 23: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찬성은 정말 성의가 없이 임해서 떨어지고 (여러운 과제 팀끼리 시켰는데 투덜투덜댔음), 택연은 첫 회부터 떨어졌는데(허세짱이었음) 왜 1등한 준호가 기획사에 처음 간 날, 택연과 찬성이 거기 있었는지...박진영 진짜 못됐다. 거기서 둘 다 실력 없었는데 외모로 찍었군. 근데 준호보다 먼저 와 있고 , 어이없다. 그리고 준호가 겸손하니까 자기가 실력이 어중간하다고 저렇게 말하지. 준호와 준수가 노래 젤 잘하는데.

    • 맞음 2010.02.17 23:32  수정/삭제 댓글주소

      가요프로그램에서 라이브하는거 보면 준수랑 준호만 라이브 안정적이더만ㅡㅡ;

    • 정말 2010.02.22 13:46  수정/삭제 댓글주소

      허무했을듯...
      멤버들이 첨부터 사이가 좋았던건 아니었겟네요...

  11. 저기서 실력도 어중간 키도 어중간해서 왕따였다고 하는데. 키는 택연과 찬성과 슬옹이 180 넘고 재범과 조권이 160대이고 딱 준호가 보통키 175인가 그런데 ,만약 당당한 성격인 택연이나 다른 멤버가 저걸 설명한다면 제가 보통키이고 다른 애들이 작거나 커서 제가 들어갈 수 없었어요 라고 했을지도..그리고 실력도 준수,준호 둘이가 잘 부르는데..무슨 나쁜 짓 저지른 것도 아니고 저런 이유로 제명을 하겠다고 제이와이피는 어린 애에게 겁을 준답니까...

  12. 비도 그렇지만
    준호 역시 저보다 낫네요
    될 때까지 끝을 보겠다는 사람은 많지만
    행동하는 사람은 별로 없죠

  13. 제2의 비 보다는 제2의 서태지가 나왔으면 하는 소망

    기획사들이 한국 가요계를 언제까지 말아먹을지...

  14. 제일 존재감 없긴 해

  15. 준호에게 그런일이었었군요...
    역시 엄마의 힘은 위대해요~~
    앞으로 쭉 성장하는 가수가 되길...

  16. 역시 대단한 황제...^^
    너를 끝까지 믿어!
    그치만 중요한건 인기를 따라가는 사람이 아니라 인기와 상관없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연습하는 사람인거야.쵝오!

  17. 솔직히 2010.02.20 14: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내가 준호라면
    서바이벌에서 젤먼저 탈락한 택연이
    서바이벌에서 우승한 나보다 더 잘나가는 현실이
    속상하고, 배아프고 그럴듯.
    물론 준호는 착해서 그러지 않겠지만
    저라면 그럴거 같다구요.
    참 실력도 없는 애들을 왜 가수로 굳이 키우는건지
    이해가 안가네요.
    얼굴만 보고 데려갔으면, 그냥 연기자나 모델로
    데뷔시켜도 됐을텐데
    아이돌 문화의 현주소같아 안타깝네요 매우

  18. 일기일회 2010.02.21 20: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글 잘 읽었습니다.지금의 준호가 있는게 어쩌면 그런고통과 시련의 시간을 잘 참고 견뎌왔기 때문인지 모르겠네요....준호는 재능이 많고 노래부르는 보이스도 좋치만 먼저 인성이 갖춰져 있는것 같아 보기가 넘 좋아요.선후배 잘 챙기고,겸손하고, 언제나 웃는얼굴인걸 보면말이죠....언젠가는 큰재목이 될꺼라고 감히 생각하게되네요.인기에 연연하지말고 지금처럼만 제대로 tv에 보여줬으면 좋겠어요.준호야~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