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성사...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요? 고해성사는 종교를 떠나 자기가 지은 죄를 반성하거나 도움을 받은 사람을 돌아보게 해주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무한도전을 보면서 고해성사가 생각났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무한도전>은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었습니다. 2010년 들어 첫 방송된 <무한도전>은 2009년을 돌아보게 하는 세 코너가 방송돼는데, 모두 나름 의미가 있고 재미있었습니다.

2009년을 한 눈에 회고해 볼 수 있는 스틸사진 전시회인 ‘무한도展’은 때로는 웃음, 때로는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과 재미를 주었던 촬영현장의 뒷모습을 1월 10일까지 일산MBC 드림센터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 모습은 ‘무한도전’ 맴버와 스탭들의 땀과 눈물의 기록입니다. 그리고 한 해 동안 고생한 맴버들을 위해 제작진과 팬들이 준비한 ‘팬미팅’, 그리고 1년 동안 직접 농사지은 쌀 ‘뭥미’를 통해 그동안 가장 고맙고 인상 깊은 맴버들 집 앞에 쌀을 갖다놓는 ‘의좋은 형제’ 특집이 방송됐습니다.


먼저 유재석 ‘팬미팅’에서 어느 팬이 정상의 자리를 계속 유지하는 비결을 묻자, 유재석은 무명시절 메뚜기춤만 추던 서러움과 성공한 후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부분은 가슴이 찡했습니다. 유재석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는 국민MC로서 자기 자신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을 향한 고해성사였습니다.

하루 하루 맡겨진 일을 하기에도 바빴다. 개그맨으로 울렁증과 콤플렉스가 많았기 때문에 한눈 팔지 않고 열심히 살았다. 예전부터 참 기도를 많이 했다. 잠들기 전에 방송이 너무 안되고 하는 일마다 어긋날 때 정말 간절하게 매번 '한번만 기회를 주면 한 눈 팔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기도를 했다. 단 한번만 개그맨으로 기회가 주어져 소원이 이뤄졌을 때 초심을 잃고 모든 것이 혼자 얻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어떤 큰 아픔을 받더라도 원망하지 않겠다.


그리고 길이 뉴욕 식객 특집편을 찍을 당시 유재석과 함께 펑펑 눈물을 흘린 사연을 들어보니 왜 무한도전이 국민예능으로 인기를 끄는지를 확인시켜주었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뉴욕편을 찍으면서 유재석 등 맴버들은 하루 한시간씩 자면서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물론 출연자 만큼 스탭진의 고생은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뉴욕에서 둘째날, 배가 고파 한 방을 쓰던 유재석과 길은 일층으로 내려왔는데, 카메라감독과 오디오스탭이 마루 바닥에서 웅크리고 새우잠을 자는 모습을 보고 유재석은 울면서 스탭진들에게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유재석의 눈물에 스탭진과 카메라까지 꺼놓고 넷이서 울던 얘기를 들으며 마음이 짜안했습니다. 이런 고생을 유재석은 5년이나 했습니다. 국민MC라는 칭호는 그냥 얻어진게 아니었습니다. 길의 뉴욕편 에피소드 고백은 유재석을 향한 진심어린 고해성사였습니다.

386세대들이 초등학교에 다닐 때 국어교과서에 나오던 '의좋은 형제‘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형과 아우의 우애가 너무 깊어 가을에 추수한 쌀을 형은 동생 집에, 동생은 형님 집에 몰래 가져다 놓으면서 ’형님 먼저, 아우 먼저‘라는 라면CF까지 등장했던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지난해 1년간 추진해온 장기 프로젝트 벼농사특집으로 무도 제작진은 ’뭥미‘쌀을 수확했습니다. 이 쌀을 가지고 맴버들 서로가 가장 고마움을 느끼는 맴버 집 앞에 쌀을 몰래 두고, 감사의 뜻을 동영상으로 남겨놓고 오라고 했습니다.


‘의좋은 형제’ 특집은 무한도전 맴버들간의 고해성사 같았습니다. 이 고해성사는 자기 자신, 그리고 맴버 상호간, 스탭진 그리고 시청자들을 향한 진지한 고백이었습니다. 가장 가슴을 찡하게 만든 것은 정형돈이 박명수집에 쌀을 가져다 놓고, 동영상 메시지를 남기면서 눈물을 쏟은 장면입니다. 박명수는 지난해 간염으로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갑작스럽게 병원에 입원한 박명수를 보고 그 당시 느꼈던 안타까운 마음이 생각났던지 정형돈은 "(간염으로 입원할 당시) 형의 손, 다리, 어깨가 앙상하더라"는 동영상 메시지를 남기면서 눈물을 쏟았습니다. 사나이는 일생동안 세 번 눈물을 흘려야 한다고 했는데, 정형돈의 눈물은 ‘무도’ 가족인 박명수를 향한 진정한 눈물을 흘리며 박명수에게 응원 메시지까지 보냈습니다.

'무도' 맴버들은 자신에게 진정으로 도움을 준 맴버를 찾는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사실 맴버들 누구 하나 감사한 마음이 들지 않는 맴버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는 부모가 열손가락 깨물어 아프지 않은 손가락이 없는 것과 같습니다. 박명수는 쩌리짱 정준하가 불쌍하게 생각돼 쌀을 갖다 주려다가 결국 자신을 2인자로 만들어준 유재석에게 쌀을 갖다주기로 마음을 돌렸습니다. 그러나 유재석의 쌀독을 확인한 후 유재석보다 더 불쌍한 연예인과 친구들에게 나눠준다며, 다시 정준하집으로 향했습니다. 또한 정준하는 자신에게 ‘쩌리짱’이란 이름을 붙여주며 예능감을 살리도록 많은 도움을 준 박명수에게 쌀을 가져가기로 했습니다. 길은 정형돈에게, 정준하는 박명수에게 쌀을 갖다 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렇게 맴버들간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의좋은 형제’와 똑같았습니다.


그러나 맴버들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무도’는 다큐 프로가 아닙니다. 감동을 보여줬으니 이제 재미와 웃음도 선사해야죠. 그래서 맴버들간 치열하게 물고 물리는 심리전이 시작됐습니다. 정준하는 정형돈에게 쌀을 갖다 주기로 하고 박명수 집에 쌀을 갖다 놓았습니다. 이를 본 정형돈은 "왜 우리집에 오겠다고 하고 다른 사람에 주냐?"며 옥신각신 싸우기 시작합니다. 또한 유재석은 자기 집 앞에 놓인 쌀통에 쌀이 한가마도 없는 것을 보고 낙담했습니다. 그래서 촬영이 끝나도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그래도 한가마는 있을 줄 알았는데...’하며 안타까워 했습니다. 국민MC 유재석이라면 쌀이 가장 많이 쌓여야 하지만 예능이기에 노홍철을 중심으로 한 치열한 배신과 이간질이 있었나봅니다.

결국 ‘의좋은 형제’ 코너는 취지와는 달리 맴버들간 치열한 폭로와 배신으로 치달았습니다. 다음 주 예고편을 보니 ‘뭥미’쌀이 아니라 싫어하는 맴버에게 쓰레기를 가져다놓는 극단적인 설정으로 바뀌는 것 같네요. 감동과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제작진의 고민이 그대로 드러나는 코너입니다. ‘형님 먼저, 아우 먼저’ 해야 하는데, ‘형님 배신, 아우 배신’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뭐, 감동을 주다가 예능 프로 특유의 반전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주려는 것으로 '무도' 특유의 연출 컨셉입니다.

새해 첫 <무한도전>을 보면서 지난 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 할 사람이 누구인지, 그리고 내게 감사의 뜻을 전해 줄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되는지를 스스로 돌아보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새해부터라도 주변 사람들이 나에게 감사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뭥미’쌀을 통한 ‘의좋은 형제’ 코너는 내 자신과 가족뿐만 아니라 이웃, 친구, 직장 등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는 물론 지난 한해동안 소홀했던 일, 잘못했던 일, 미안했던 일 등에 대해 돌아볼 수 있게 해준 고해성사였습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가슴에 담아두었던 마음속의 이야기들이
    더욱더 감동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3. 항상 느끼지만, staff들 진짜. 참 고생많은듯.
    특히 카메라 들고 뛰어다는거 보면 안스럽기까지.

  4. 무도의 인기는 그냥 얻어진게 아니죠..ㅎ
    언제나 시청자를 위해 고생하시는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새해에도 화이팅 이에요~^^

  5. 리얼프로그램은 정말 스텝들이 엄청 고생할 것 같아요~!
    특히 이런 추운날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