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버라이어티 <패밀리가 떴다>에서 달콤살벌 콧소리 애교로 인기를 끌던 박예진이 하차합니다. 공식적인 하차 사유는 그녀가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선덕여왕> 등 배우의 본분에 충실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이제 '패떴'에서 박예진의 달콤 콧소리 애교를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사실 박예진은 '패떴'을 통해서 스타덤에 오른 여배우입니다. 1999년 <여고괴담2>로 데뷔한 이후 <장희빈>(2003), <발리에서 생긴 일>(2004), <대조영>(2007) 등에 출연했으나 그리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패떴'에 출연하면서 그녀의 '달콤살벌' 콘셉이 시청자들의 인기를 끌면서 스타의 자리를 확고히 했습니다. 여자 패밀리중 '패떴'의 초반 상승세를 이효리가 이끌었다면 작년 여름 이후는 박예진의 콧소리 애교, 즉 '예진효과'때문에 '패떴'이 승승장구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예진은 얼마전에 끝난 드라마 <미워도 다시 한번>에 출연하면서도 '패떴'을 하차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을 있게한 '패떴'에 대한 애착 때문에 아무리 힘들어도 예능과 드라마를 병행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욕심대로 <미워도 다시 한번>에서는 방송국 앵커 최윤희역을 성공적으로 소화하며 예능과 드라마에서 모두 성공한 여배우 자리매김했습니다. 그만큼 박예진에게 '패떴'은 예능 그 이상의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만약 '패떴'에 출연하지 않았더라면 박예진의 오늘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박예진의 콧소리 애교는 지난해말 김종국이 고정으로 출연한 이후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즉, 박예진의 예능적 재능이 김종국 때문에 묻혀지게 된 것입니다. '패떴'에서 박예진이 콧소리 애교로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 스타일중 하나가 바로 애교 있는 여자기 때문입니다. 여자들에게 애교란 남자를 사로 잡을 수 있는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바로 박예진이 이러한 무기를 갖고 있습니다. 물론 설정이긴 하겠지만 패떴에서 박예진의 콧소리 '호오옹~~~" 애교 한마디가 작렬하면 뭇 남자들이 다 쓰러집니다. 그만큼 박예진의 콧소리가 먹힌다는 겁니다.


남자팬들을 사로잡던 박예진의 콧소리가 사라지자, 박예진은 '패떴'에서 주변 인물이 되어갔습니다. 대신 김종국을 중심으로 한 이효리와의 '어색스캔들'에 이어 박예진과의 '조작스캔들'은 말 그대로 조작된 이미지만 남긴채 김종국으로 인해 오히려 박예진의 예능끼마저 사장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드라마에 전념하기 위해 '패떴'을 하차한다고 하는데, 박예진은 드라마도 중요하지만 버라이어티에 더 많은 끼가 있습니다. 물론 여배우로서 지나친 예능 출연은 배우 이미지상 마이너스 효과를 가져올지 모른다고 우려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박예진은 카멜레온 처럼 변신하는 능력이 뛰어나 드라마와 예능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여배우입니다. 그러나 드라마와 영화 스케즐이 꽉 차 있어 박예진은 어쩔 수 없이 하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만약 '패떴'에서 예전처럼 그녀의 캐릭터를 계속 살려준다면 그녀는 영화나 드라마중 어느 하나를 포기하고 패떴에 출연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캐릭터가 다 죽어버리고 주변에서 서성이는 역할에 불과하다면 하차는 차라리 잘 된 일인지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예진은 <선덕여왕> 드라마가 일주에 최소 3일의 스케즐이 필요하고, 영화 <청담보살> 또한 일주일에 3일이 필요합니다. '패떴'은 2일이 필요합니다. 일주일에 박예진은 최소 8일이 필요한데,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면서 '패떴'까지 소화하기에는 도저히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따라서 그녀를 스타덤에 올려준 '패떴'에서 눈물을 머금고 하차할 수 밖에 없고, 그녀의 콧소리 애교도 이제 볼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여배우보다 예능계 콧소리 애교가 더 매력적인 그녀가 '패떴'에서 하차함으로써 더 이상 그녀의 달콤한 애교를 볼 수 없게됐지만 <선덕여왕>과 영화 <청담보살>에서 연기자로서의 또 다른 모습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언젠가 다시 예능으로 돌아와 박예진의 콧소리 애교를 볼 수 있기를 기약합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아름드리 2009.06.01 22: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패떴내에서 그녀의 역할이 줄은 것은 날씨가 추워지고 드라마까지 찍으면서 자신의 체력이 못 따라와 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는데요. 물론 나중에는 조작스캔들로 엮이면서 원래 캐릭터가 많이 묻히기도 했구요. 이번에 드라마와 영화까지 하면서 패떴까지 찍는 건 정말 무리한 일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실 영화하고 드라마까지 같이 진행한다는 소식을 듣고 패떴까지 세개는 힘들텐데..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패떴내에서 위치가 확고하다면 드라마나 영화 둘 중에 하나는 포기하고 패떴에 출연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지만 프로그램이 삽질만 하고 있으니 이번 하차는 좀 아쉽기는 해도 박예진으로서는 잘한 선택이 아닌가 싶습니다.

  3. 하차가 아쉽긴하지만 이런 글 또한 아쉽네요..
    패떴에서 박예진을 방출한 것이 아니구요, 박예진씨 역시 애정이 식어서 떠나는 것이 아닐거라 생각합니다.
    드라마가 최소 일주일에 3일의 스케줄이 필요하고,
    영화 청담보살도 일주일에 3일 정도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패떴은 다들 알다시피 2일이 필요하구요. 일주일은 7일인데 그녀에게는 최소 8일이 필요합니다.
    당연히 제 역할을 충실히 다한 패떴에서 떠나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박예진씨의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생각하지 않더라도, '원년 멤버가 그대로 가야한다'는 생각은 오랜 시청자에 바램이나 구색 맞추기에 불구할 뿐 어짜피 변화가 불가피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워도 다시한번'에서도 의리를 지켰으니 끝까지 흥망성쇠를 같이하자는 논리는 옳지않다고 봅니다. 글쓴이의 말처럼 패떳을 통해 그녀의 연기력이나 잠재력이 크게 어필하여 잘 풀리긴 하지만 저는 오히려 미워도 다시한번과같은 인생의 큰 전환점같은 작품에서도 의리를 지켜주었던 박예진에게 새삼 고마워해야할것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4. 김종국을 고정하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5. 근데 패떴은 2주에 한번찍어요

  6. 효리양은 욕심이 많다. 2009.06.02 02:5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조만간 출연진들이 하차할것같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생각해보니 이효리양이 여기저기 너무 끼여들기가 많다는 것입니다. 어떤분은 유재석과 이효리가 패떳을 살리기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말씀하시지만, 이효리와 유재석은 그 위치가 다릅니다. 유재석은 mc로서 이 프로그램을 진행해야하기 때문에 분량이 다른 사람에 비해 많이 나와야 하지만, 이효리는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있었어야 했습니다. 패떳의 초반을 생각해보세요. 출연진 각자의 캐릭터가 정해지면서 시간비율도 비슷하게 나왔죠. 다양한 모습들이 재미있었죠.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이효리가 다른 캐릭터들을 빼앗기 시작합니다. 처음 유재석과의 국민남매로 연결해서, 계모 이수로에서 주눅 이효리가 나타나죠. 그러면서 김수로는 화면에서 잘 안나오게 됩니다.첨에 요리도 못하던 이효리가 달콤살벌 예진아씨의 요리앞에서의 모습들을 갑자기 없어지게 만듭니다. 그렇게 화면에서 사라진 예진아씨를 살리기위해 아마 제작진이 김종국과의 조작스캔들을 만들지 않았을까요? 하지만 다시 한번 효리양은 펫 종국이라며 빼앗아가죠.(전 예진아씨와의 조작스캔들이 더 재미있었습니다.)요번주에는 보니 예진, 천희, 수로에게 어느 정도 분량을 주었더군요. 효리양의 분량은 좀적었죠. 이미 내부에서는 어느 정도 그러얘기가 나왓을 겁니다. 이미 하차설이 나오기전에 아무래도 몇명은 하차할 것 같은 예감이었습니다. 패떳이 출연진들의 이름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방송에서 나오는 모습은 적고 계속 주변인으로서 나오다면 당연히 하차를 생각하겠죠. 그리고 일박이일의 이승기와 비교하시는데, 일박이일 프로그램을 한번 보십시요. 각자의 캐릭터가 있으면서 분량도 거의 비슷하게 나옵니다. 말이 없는 김c지만 뒤에 있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지금 안의 출연진 또한 생각이 많을 겁니다. 패떳을 통해서 얻은 것이 많으니까요. 하지만 누가 하차의 스타트를 먼저 끊을 것인가가 문제였겠지요? 패떳제작진은 이번을 기회로 다시 한번 날아 오를 수 있는 기회로 삼길 바랍니다.

  7. 시트콤 하차한것을 가지고..
    윗 댓글에서 효리량의 캐릭터를 보니..대본대로 하는것 같네요..
    결국 시트콤이 질려서 단단한 배우로써 연기에 몰입하겠다는건데 비난할 필요없죠..
    솔직히 패떳 시청율이 높은것은 동시간대에 볼만한 프로그램이 없어서죠.
    패떳 보다가 1박2일로 전환하는 분들도 많을것 같던데요
    동생한테 패떳 볼때 재미있냐고 물으니..볼만한게 없어서 본다고 하던데요..
    그러다..1박2일하면 채널 체인지..그래서 패떳 시청율-1박2일시청율 = 오리지널 패떳시청율 이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8. 아무래도 2009.06.02 09:0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같은 여자로써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맨날 효리만 띄워주고
    효리랑 비교하고


    어떤 여자연예인이 출연하고 싶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다고 김원희씨 같이 효리를 휘어잡는 게스트 나오면 악플이나 쏟아지고.

    같이 보시는 저희어머님도 효리가 무슨 여왕이냐면서 혀를 내두르시는데.


    윗윗분 말씀대로 분량탓도 큰거 같네요.

    (아참, 피앙세님께 화내는건 아니에요 ㅋㅋ;
    박예진 하차 사태를 보며 너무 안타깝지만 이해가 갈것 같은 마음 적고 갑니다)

  9. 시청자 2009.06.02 11: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본의아니게 패떴을 꾸준히 봤는데
    개인적으로 박예진씨 재미있었는데 아쉬워요
    그냥 뭐라 딱집진 몰겠는데
    대개 엉뚱한것같고 큰 웃음요소는 아니지만 재밌드라구요
    제작진이 후임도 연기자를 고집한다고 하던데 그럴수있겠다싶네요
    전 재밌는데 점점 비중도 줄어들고 조작스캔들로 엮어 나오고
    웃음코드가 많이 다른가 봅니다
    재미있게 본 날도 반응이 없고
    어떻게 보면 하차가 쌍방 좋은 것같기에 아쉽지만 잘된거 같기도해요

  10. 아무래도 님은 김종국을 너무 싫어하시는군요..
    패떳을 안보심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