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투 필요하십니까? 50원의 비용이 추가됩니다.”

대형 할인마트를 갈 때마다 장바구니를 들고 가지 않는 한 주부들은 비닐 쇼핑 봉투를 50원씩 주고 삽니다. 이 비닐 봉투는 다시 반납하면 50원을 돌려주게 되어 있지만 가정에서 쓰레기를 담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때문에 반납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주부들이 장바구니 사용을 하게 되면 비록 50원의 적은 돈이지만 절약이 되고, 무엇보다도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비닐이 썩는 데는 수백 년이 걸리기 때문에 환경 문제를 생각하면 비닐 봉투 사용을 자제해야 할 것입니다.

문제는 요즘 주부들이 사회생활을 많이 하기 때문에 퇴근길에 마트에 들러 저녁 찬거리나 생필품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아 장바구니 소지율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그래서 비닐봉투 사용이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한해 대형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비닐봉투 매출액이 무려 100억이 넘습니다. 물론 이 매출액에 따른 수익은 모두 대형마트에 돌아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대형마트에서는 비닐봉투는 50원씩에 제공되지만 종이봉투는 무료로 제공된다는 것을 아는 주부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정부가 자원재활용, 환경보호를 위해 대형마트들에 ‘종이봉투 무상 제공’ 제도를 시행하고 있고, 언론에서도 많이 소개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할인마트 측에서는 이에 대한 홍보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 무료 종이봉투가 있는지조차 모르는 주부가 많습니다.

지난해 6월에 개정된 환경부의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쇼핑용 비닐봉투를 유상판매 하는 유통업체들은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봉투를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대형마트 뿐만 아니라 그동안 백화점에서 100원씩 주고 샀던 종이 쇼핑백도 공짜로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현대, 신세계, 애경 등 서울 시내 모든 백화점에서는 종이 쇼핑백을 무료로 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대형마트 측에서 종이봉투가 무상으로 많이 제공되면 순수익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적극적인 홍보도 하지 않을뿐더러 매장에도 종이봉투를 비치하지 않고 있습니다. 대형 할인마트에서 쇼핑을 하고 계산대에 오면 캐셔들은 “비닐봉투 필요하십니까? 50원 비용이 추가됩니다.”라고 말하며 의례히 봉투 구입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비닐봉투 구입 의사를 물어본 뒤 “무료로 제공되는 종이봉투도 있습니다.”라며 계산대에 종이봉투를 비치해야 하는데, 종이봉투를 달라고 하면 고객센터로 가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말에 대형 할인마트에 갔다가 비닐봉투를 구입하지 않고 고객센터로 가서 종이봉투를 달라고 하니까 “예, 고객님, 드리겠습니다.”하며 내주었습니다. 문제는 왜 고객센터에서 종이봉투를 주느냐는 겁니다. 쇼핑을 끝낸 고객들이 계산대에서 편리하게 봉투에 물건을 담을 수 있도록 제공해야 하는데, 계산대에는 비치하지 않고 있습니다. 대형마트의 얄팍한 상술이 보이는 것입니다. 전국 최저가, 최고의 쇼핑 서비스를 자랑한다지만 이런 작은 것 하나부터 해결되지 않는 한 최고의 서비스는 요원합니다.

법률적인 면도 아직 미흡합니다. 환경부가 제정한 ‘무상 종이봉투 제공’은 법적으로 의무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형마트 측에서 주지 않는다고 단속할 권한이 없다는 것입니다. 무상제공과 의무제공은 완전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법률입니다. 그래서 대형마트에 갈 때는 소비자들이 적극적으로 종이봉투 요구를 해야 합니다. 주부들의 이런 요구들은 50원이라는 작은 돈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로 대형마트의 고객서비스 개선과 환경보호 두 가지를 달성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부터 주부들은 대형마트에서 쇼핑할 때는 당당하게 종이봉투를 요구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글쎄... 2009.04.14 14: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대형마트의 의무는 아니죠. 종이봉투를 요구할 권리? 그렇습니다 달라고 할 수는 있지만. 비치하지 않았을 때는 비닐봉투를 사던지 장바구니를 가져오던지 박스에 담아가야겠죠. 비닐봉투의 무상제공금지의 이유는 대형마트의 이윤을 늘려주기 위함이 아닙니다. 일회용제품 사용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함이지요. 하지만 님 말씀처럼 당연히 종이봉투를 요구하고 양성화 해서 비닐 대신 일회용 종이 봉투를 사용이 활성화 되면, 환경보호가 다시금 편의에 밀리게 되는 결과를 낳습니다. 잘 생각해보세요. 참고로 무상의 종이봉투는 제공할 수 있도록 되어있는 것이지 무상봉투를 제공할 의무를 지우는 것은 아니라는 점 확실히 하고 싶네요

  3. 롯데마트 갔더니(평소 불매운동 중이라 안 가는데 그날은 여건상 어쩔 수 없었습니다) 물건이 많다면서 비닐봉투를 사라고 하더군요.ㅋㅋㅋ 그런 법도 다 있나? 그럼 종이봉투를 두 개 주면 되는데 말입니다. 그 이상 분량도 아니었고요. 아니었다면 그 상황이 이렇게까지 웃기지도 않았을 겁니다. 해봐야 2만원어치였으니까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환경부담금은 폐지됐다고 뉴스에서 들은 기억이 있습니다. 폐지가 되었으면 봉투값을 받을 이유가 없는 거고요.

    아직 폐지가 안 됐다더라도, 손님들이 쇼핑을 해서 자기들에게 얼마나 많은 매출을 올려주는데 그걸 돈 받고 있답니까? 그걸 돈 받아서 이익을 보고 있다면 그건 더 웃긴 얘기지요. 얼마나 얍삽합니까. 하물며 조그마한 소매점에서도 봉투를 돈 받고 팔진 않는데 말입니다.

    교통유발도 장난 아니고, 하청업체에 대한 횡포에 유통 구조를 기형적으로 만드는 것 등등... 대형마트들은 하나같이 하는 짓이 소비자를 제대로 위하는 게 없습니다. 소비자들이 요구할 건 당당히 요구해야 합니다. 아니면 망하게 하든지요.

  4. 동네마다 틀린 모양입니다. 동탄에 대형 마트는 블로그에 나온 마트 하나 인데, 종이 봉투 달라고 하면 계산대에서 바로 줍니다.
    아무래도, 본사에 찔러서 그런 점은 개선할 수 있도록 해야 겠네요.

  5. 장바구니 2009.04.14 17: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라면 장바구니를 이용하겠죠.
    종이봉투도 결국 비닐봉투보다 덜하다 뿐이지 환경을 해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결국 무료로 지급하도록 '권고'하는 종이봉투를, 계산대에서 '편리'하게 무료로
    받고 싶은데, 왜 내가 '편리'하게 '무료 봉투'를 받을 수 없게 하느냐...
    뭐 그런 불만같군요.
    장바구니 여러 개를 가족들 모두 하나씩 챙겨준 저로서는
    좀 공감하기 어려운 글이네요.
    환경 이야기는 그냥 접어 두시고, 무료로 편하게 받도록 서비스를 개선하라는
    이야기만 하셨면 더 공감이 갔을 것 같네요.

  6. 이것참..

    다음에 오마이 뉴스에 뉴스가 걸렸습니다.

    아침에 읽은 블로그 글과 똑같네요..

    혹시 오마이 뉴스에 글을 송고한것이 아니라면..

    오마이 뉴스 문제 있네요.

    http://media.daum.net/culture/others/view.html?cateid=1026&newsid=20090414175304177&p=ohmynews
    오마이뉴스 한현자 기자

    링크 적어 놓고 갑니다.

  7. 헐. 정말 좋은 정보네요.
    언제부터 시행한 제도인지 몰라도 여태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동안 산 비닐봉투 아까워서 성질이 날라고 합니다. -_-+

  8. 당당하게? 2009.04.14 22:2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당당하게 종이봉투요구하시려면 차라리 당당하게 장바구니를 들고 가세요.
    비닐봉투가 환경오염 시킨다는 생각말고 종이봉투 만들려고 베어내는 나무들이 있다는 쪽으로도 생각을 해 보시죠. 아니면 차라리 환경어쩌고 말을 마시던가..
    장바구니 들고가는데 몇키로나 나갑니까?
    아무리 많이 산다고 해도 장바구니 세네개 들고가면 될 것을... 쯧

  9. 좋은 정보이긴 하지만 장바구니가 더 좋죠;;

    종이 하나 만들려면 나무도 사용되고 재활용된 종이라고 해도요;;

    얄팍한 상술보단 자기가 먼저 자연을 지킬 줄 알아야 겠죠?

  10. 현재 종이봉투의 지급은 의무가 아니고 업체 마음이예요.

    자율인 상태가 마음에 안들면 법을 만드는쪽에 항의를 하던가, 주기 싫다는 쪽에 내놓으라고 강짜부리는건 음..좀..재미있네요 ㅎㅎ
    (의류매장에서 흔이 쓰는 비닐 코팅 된 예쁘고 튼튼한 종이백은 사이즈에 따라 원가가 500~2,000원 정도라고 들었어요?)

    종이봉투가 어디 땅파면 나오는것도 아니고 멀쩡한 나무 잘라서 만들어야하고 비닐보다 비용도 많이 듭니다.

    현재 무상 지급이 가능한 종이봉투는 비닐코팅이 되어잇으면 안되고 손잡이까지 모두 종이여야해서 무거운 짐을 담기엔 적합하지도 않아요.

    윗 글엔 시중 백화점들은 모두 무상지급이라도 되어있는데. 제가 가끔 가는 압구정현대에선 식품을 판매하는 지하 1층은 종이봉투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제가 위에 언급한 이유 때문일수도 있고.. 뭐 아닐수도 있겠죠.



    중간에 댓글 중 고객서비스의 개념 운운하시는 분도있는데..

    서비스는..받으야면 좋지만 그걸 받는쪽에서 강요하는건 좀 이상하잖아요?

    서민을 울리네 어쩌네 하는 말도 좀 심한 억지이고..
    (진심으로 궁금해서 묻는것네 정말 봉투값 100원 때문에 눈물이 나나요?)

    저는 마트 관계자고 백화점 관계자도 아니지만 재미있는 댓글이 많아 한소리 달고갑니다 ㅎㅎ

  11. 대형마트에 종이 봉투가 있었군요.
    좋은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12. 역시 치사하네요
    하지만 치사하고 쫌스러운건 이동통신업체들이 최고일듯..

  13. 지나가다 2009.04.15 12:4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답답한 사람들 많네요... 법령에는 분명히 ( 모든 1회용품은 원칙적으로 금지지만, 비닐봉투를 유상으로 판매하는 경우에 한하여 ) 1회용 종이봉투를 무상으로 제공할 '수도 있'다고 돼 있을 뿐입니다. 의무적으로 종이봉투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 아닙니다.

  14. 음, 저도 한번 해 봐야겠습니다.
    농협에도 될련지...

  15. 홈+에 가서 종이봉투를 요청했더니 고객센터로 보내 더군요.
    50원 달라고 합니다.

    참고하세요~

  16. 종이봉투 얘기는 옛날부터 알던사실이지만 저는 그냥 마트에 있는 박스에 넣어서 옵니다. 어차피 남는종이니까요.. 집에가져와서 다시 재활용으로 내놓고요.
    제일 좋은건 아무래도 장바구니인데 매일매일챙겨다니지 않는 이상 사용하기가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17. 가장 좋은 방법은 접이식 가방을 가지고 다니는 것입니다. 손바닥 하나에 두셋은 들어갑니다. 제 경우는 책을 많이 빌리는 편이라서 항상 접이식 가방을 주머니에 넣고 다닙니다.
    또한 거리를 지나다가 접이식 가방을 나눠주는 모습을 보면 몇 개씩 받습니다. 솔직히 주변에서 손가락질하고 듣기 싫은 소리 합니다. 여자도 아닌 남자가 여러 개 받는다고. 그냥 얼굴에 철판 깔고 한 귀로 듣고 다른 귀로 흘리면서 꿋꿋히 받지요. 하지만 제가 쓰는 것은 몇 개 없어요. 대부분 남에게 선물로 주다 보니 정작 제가 쓰는 것은 하나나 둘입니다.
    참고로 접이식 가방은 대부분 폴리염화비닐이나 비슷한 소재라서 솔기가 나오면 쉽게 헤어집니다. 그때는 인두로 약간 지지거나, 인두가 없다면 다리미를 조금 강하게 해서 솔기 부분을 지지면 됩니다. 다림질 하다가 옷이 눌어붙지요? 그걸 이용해서 삐쳐 나온 부분을 눌어붙게 하는 거죠.

    • 퇴근하나 장보기도 하고 길 가다 살 거 생각나면 들르기도 하는데 그럴 때를 대비해서 1년 365일 그런 장바구니를 주머니에 넣고다니라는 건 비가 언제 올지 모르니 365일 우비를 접어서 주머니에 넣고 다니라는 무뇌스런 얘기랑 큰 차이가 없는 듯 합니다.

    • 무엇이 무뇌스런 얘기인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접이식 가방의 크기는 겨우 손가락 1개 크기입니다. 설마 그것도 크다? 접이식 가방을 두어 개 합해야 핸드폰 1개 크기인데요.
      우주괴물 님의 말은 핸드폰이 커다랗기 때문에 집에 두고 다니자는 말과 같습니다.

  18. 그렇군요...종이봉투...백화점에서 주는것만 생각했지 마트에서도 주는걸 간과하고 있었네요. 앞으로 종이봉투...적극 활용해야겠네요.

  19. 걍 인터넷으로 사시길.마트보다 제다쐄ㅂ

  20. 헉!!! 전 저런것도 몰랐네요...

  21. 공짜로 줘야할 종이봉투를 돈 받는 못되쳐먹은 곳도 있습니다.
    바로 역삼동 이마트 입니다.
    거기 점원은 종이봉투도 돈을 받는다고 얘기합니다.
    그건 무료로 주게 되어있는거라고 해도 소용없습니다.
    자기네들은 돈을 받도록 되어있다는 겁니다.
    역삼동 이마트 가보면 항상 사람들이 바글바글 합니다.
    돈을 아주 긁어모으는 곳입니다.
    그런데도 종이봉투까지 돈을 받아 쳐먹으려고 합니다.
    분명 종이봉투는 무료여야 하는데도 안하무인입니다.
    양심은 물에 말아 쳐드신 역삼동 이마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