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6일) 오전에 김미화가 자신의 트위터에 'KBS에 연예인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 글을 올렸다가 KBS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김미화의 글에 KBS의 대응을 보니 정말 속전속결입니다. 고소 이유는 KBS에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데, 김미화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겁니다. 김미화가 블랙리스트 존재에 대해 들은 것은 20년 넘게 동고동락했던 PD들이며, 이들에게 확인되지 않은 편향된 이야기를 듣고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블랙리스트 여부를 밝혀달라고 한 것입니다.

KBS는 어제 9시 뉴스에까지 김미화의 블랙리스트 발언사실을 보도했는데, 근거없는 추측성 발언으로 KBS의 명예를 훼손한 김미화를 경찰에 고소했다며 강경대응 방침을 시사했습니다.


김미화로서는 PD들에게 들은 이야기기 때문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사실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했는데, 확인은 커녕 황당하게 명예훼손 혐으로 고소를 당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김미화는 KBS의 20년지기 친구인 PD들의 낚시에 넘어간 것인가요? 만약 KBS에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면 공식적인 문건으로 존재할 리가 없습니다. 만약 있다해도 PD들에게 문건이 아니라 입으로 전하는 문건일 것입니다.


김미화가 트위터에 올린 글을 다시 읽어보니 블랙리스트가 있다고 단정 지은 것이 아니라 '블랙리스트가 있냐? 혹시 있다면 밝혀달라'고 한 것인데, 이것이 명예훼손까지 되나요? 김미화가 연예인이기 이전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공영방송 KBS에 질문도 못하나요? 그리고 김미화의 트위터 발언을 인용보도한 언론매체도 모두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것이라고 합니다. 김미화가 트위터에 한 발언을 있는 그대로 알린 언론매체가 무슨 잘못이 있나요? 참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입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김미화는 한 발 물러섰습니다. '상황이 답답해서 쓴 것일 뿐 뉴스화되거나 상황이 커지기를 원한 것은 아니다.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게 아니라 (누군가가) 블랙리스트가 있는지 밝혀달라는 의미로 적은 것이다'라고 해명한 것입니다. 그녀의 해명에서 약자의 입장을 느낄 수 있습니다.
 
KBS는 블랙리스트가 없다는 것을 말로만 하지 말고 문성근씨가 트위터에 올린 글처럼 김미화, 김제동, 윤도현 등 KBS로부터 퇴출당한 연예인을 출연시키면 간단하지 않나요? 말로는 불랙리스트가 없다고 하지만 특정 연예인을 출연금지 시키는지 모르겠습니다. 법적으로 고소를 하는 게 능사는 아닙니다. 김미화 발언에 이렇게 즉각적인 대응을 하니까 '방귀 낀 놈이 성낸다'며 국민들이 오해를 하는 것입니다.


만약 블랙리스트 문건이 없는데 김미화가 짐작으로 말했다면 명백한 명예훼손이고 벌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그리고 김미화가 자신의 인기가 떨어지니까 여론을 등에 업고 확실하지 않은 사실을 유포했다면 퇴출해도 여론의 저항이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김미화 발언에 여론의 동향은 KBS에 우호적이지 않습니다. 거대 공영방송 KBS와 김미화는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입니다. 누가봐도 결과가 뻔한 싸움이기에 대중들은 김미화편에 서는 것입니다. 블랙리스트 실체 여부보다 김미화를 통해 그동안 특정 연예인이 퇴출당한 것을 거론하며, KBS가 공영방송답지 않다는 것을 성토하고 있습니다.

우리 나라는 연예인이 특정 정당을 지지하거나 우호적인 성향을 보이면 연예활동 하기 힘듭니다. 연예인이 정치에 관심이 있다면 연예활동 그만둘 각오를 해야 합니다. 연예인은 국민이 아니라 광대입니다. 정치와는 담쌓고 그저 광대짓만 해야 오래 방송일을 할 수 있습니다. 잘못하면 '좌파'로 몰려 방송에 얼굴 비추기 힘든 세상입니다. 오죽하면 '고추장은 좌빨, 된장은 우빨'이란 우스개 소리가 나올까요?


블랙리스트는 종이로 된 문건이 있어야만 존재하는 것은 아닙니다. 머리속에 있는 것도 블랙리스트가 될 수 있습니다. 김미화의 발언대로 KBS 안에 있는 PD들이 20년 넘게 동고동락했던 친구들인데, 이들에게 들은 확인되지 않은 편향된(출연금지 조치 연예인) 이야기가 상처를 주고 있다고 한 김미화의 발언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KBS의 20년 이상 경력의 PD가 김미화에게 실 없는 말을 한 것인가요?

만약 실 없는 말이었다면 김미화는 PD의 낚시에 넘어간 것입니다. 그리고 근거없는 말을 전한 KBS PD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KBS가 김미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면 김미화는 해당 PD를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할 수 있습니다. 공영방송의 블랙리스가 유무를 두고 누구의 말이 진실이고 거짓인지를 가려야 하는 현실이 씁쓸하기 그지없지만 이것이 현실인 것을 어찌 합니까? 김미화의 블랙리스트 발언과 KBS의 고소를 보니 한 편의 블랙코미디를 보는 듯 합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무 빨빠르게 대응하는 kbs 그리고 그것을 9시뉴스에까지

    코메디 맞습니다^^

    • 정의의 사자 2010.07.11 13:33  수정/삭제 댓글주소

      현 정권이 들어선 이후에 특히 가장 많은 변화를 겪는곳이 바로 방송과 언론쪽이 아닌지요,,,,,,,,,

      특히 무슨 꼬투리가 잡히면 무조건 "좌빨"운운에 좌파로 매도하고 "고소"고발을 밥먹듯이 하고있죠,

      ㅎㅎㅎㅎㅎㅎㅎㅎㅎ,,,,정말이지 한심하고 어이없는 작태를 서슴지 않고 만발하는 현 정권과 그 수하들의 저질스런 짓거리에 온몸이 부들 부들 떨리네요,,,,,,,,,

  2. 블랙리스트가 있는지 밝혀달라는 글에 고소까지 하면서 오바하다니..
    현 정권들어서 고소고발이 왜 이렇게도 많은지...
    정작 고소해야할것에는 침묵하고 있으면서..쩝.
    요미우리는 왜 고소를 못하냐고..

  3. 맞는말만 하셧네 2010.07.07 11: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여기에 이글 왜 썼냐고 까는 사람 분명히 나올건데


    그 사람들은 초등학교서부터 공부 다시하고 오시길?


    맞는말인데 왜 까는건지?? 지네 '이념'에 안맞다고 까는건가?

  4. 비밀댓글입니다

    • 반갑습니다. 퇴근할 때 비가 많이 와서 비를 쫄딱 맞았어요.
      오늘은 왠지 비를 맞고 싶어서 내리는 비를 그냥 맞고 왔어요.
      아파트까지 걸어오는데 사람들이 이상하게 보더라고요. 생쥐같았나? ㅋㅋㅋ

      요즘 세상 돌아가는게 참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여러모로요...

      늘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방문 못해서 너무 죄송합니다.

  5. 기다리던 포스팅입니다.
    블랙코미디 맞습니다.
    옛말에 X낀놈이 성낸다고 했습니다.
    저들은 명예를 위해 소송을 한 게 아니라
    소송을 위해 명예라는 개념을 이용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 저들 스스로는 모를 겁니다.
    ... 말해 줘도 모를 겁니다.
    그러므로 블랙코미디입니다.

  6. 늙은맘 2010.07.07 12:3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미화씨 대 케이비에스 라니
    참 어이없네요~
    블랙리스트 관심도없었는데
    대응을 강하게 하는걸보니
    진짜 있나보네요~

  7. KBS드라마국엔 있다며 2010.07.07 13: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탤런트 조**씨 KBS드라마국에 찍혀서 KBS에 못나온단 기사 떴었는데
    KBS드라마국은 KBS방송국가 아니라 MBC방송국 관할인가?
    부서에 있다는건 방송국내에 있다는거고,
    그럼 다른 연예인도 가능성 있다는거고...
    그전 기사 났을때는 아무소리 안하다가 "혹시 있나요?" 했더니 바로9시뉴스에서까지 떠드니
    보는 사람은 있다로 받아들일수 밖에 없죠.
    이나라에서 살아본 우리는 많이 봐왔잖아요. 강한 부정은 강한긍정과 동급이란거

  8. 근거도 없이 제멋대로 실컷 떠들어대더니 KBS에서 고소하니까
    싸움에 진 개처럼 꼬리내린 김미화가 코메디더군요 - 개그맨이긴 하죠.

    고소 당하고 나니까 그제야 KBS는 내 친정 같은 곳이다 라고 아부 떠는 꼬라지가
    술 마시고 운전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라고 지껄이는 연예인이나
    아니면 말고 식의 연예계 루머와 똑같더군요.

    • 서북풍 2010.07.07 17:28  수정/삭제 댓글주소

      위에서 말한 이념이 다르다고 까는 사람 여기 나왔네요.
      이 사람아.
      근거도 없이 떠들어댄게 아니라 있다면 밝혀달라고
      한 얘기라네.
      당신처럼 지금 글도 제대로 안 읽어보고 떠들어댔다고
      하는 것이 허위유포라네.
      알간???

    • dladlcks 2010.07.07 18:25  수정/삭제 댓글주소

      난독증 바보도 아니고 에휴.

      불쌍한 인생이여.

  9. PD들 사이에 2010.07.07 14:0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암묵적으로 존재하는 블랙리스트 틀림없이 있습니다.
    다른 방송사에는 드라마고 예능이고 자유자재로 출연하지만 유독 KBS에서 그림자도 볼 수 없는 분들.... 실명을 대면 행여 그분들께 해가 될까봐 이 정도만 말합니다.
    참고로 그 중에 한 분은 2000년 이래 10년 넘게 원천봉쇄 되고 있다는...

  10. 오호라 2010.07.07 14: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짜 이번에 낱낱이 밝혔으면 좋겠네요. kbs의 검은 손과 검은 커넥션을요.
    김미화님 힘내세요.
    근데 진짜로 있다면 해명해달라는 말이 명예훼손감인건가요?
    아무거나 막 소송 거는 애들은 처벌하는 방법같은 건 없는지.

  11. 고소가 트랜드같아요. 결국 돈있고 권력있는 사람이 이기게 되어있는 구조상 국민들은 모두 고소에 떨어야하는 판국이군요.

  12. 역시 정권의 시녀 KBS라는 소리 나올만 한 일이지요.
    이런 일이 고소할 사건이나 되는걸까요? 도올 선생의 천안함 조사결과 의혹에 대해 검찰의 고소라는 이야기 들었을 때에도 정말 대한민국 비참하단 자괴감이 들더군요. 조사결과가 개떡같다는 것은 이후에 더 많이 밝혀졌잖아요. 이런 병...

    이따위 대책없는 고소사태에는 더 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봅니다. 이런 개념팔아먹은 언론과 정부가 있고 성범죄가 판을 치는데 자식 많이 나으라고 뻘소리나 하고..

  13. 블랙리스트 다들 짐작하고 있는거 아닌가? 2010.07.07 15:3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미화는 그저 궁금하다고 했을뿐인데... 요세 한창 블랙리스트로 씹히다보니 화풀이할 약자가 필요했던것... 상당히 추해보임.

  14. 요즘은 그저 의혹에 지나지 않는 것들을 아주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어서... 저런 반응도 이해가 감

  15. 비밀댓글입니다

  16. 에효 진심 코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