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가 밴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후 피로가 누적된 상태에서 곧 바로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쇼트에서 역대 최악의 성적인 7위를 차지한 후 프리에서 1위를 차지해 2위를 한 것도 올림픽 챔피언 김연아의 저력때문입니다. 그런데 시상식에서 김연아가 자신도 모르게 1위 아사다 마오와 3위를 차지한 라우라 레피스토 가운데로 들어서자, 아사다 마오는 늘 2등만 해와서 그런지 김연아에게 1위 자리를 비켜주었습니다. 습관이란 것이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김연아는 나중에 화들짝 놀라 2위 자리로 갔는데, ‘무릎팍’에 출연해 그때 중앙쪽으로 간 것에 대해 아사다 마오에게 미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것이 김연아의 '중앙본능'입니다. 김연아의 중앙본능은 습관적으로 가운데 설만큼 여자 피겨에서 경쟁자가 없을 정도로 늘 1등만 해온 결과입니다.


어제 ‘무한도전’ 자리 재배치에서 유재석이 김연아처럼 중앙본능을 드러냈습니다. 유재석은 메인MC로 일곱 명의 맴버 중 항상 가운데서 진행을 해왔습니다. 그런데 오랫동안 굳어져 온 자리 배치에 대해 맴버들의 불만이 있는 것을 감안해 게임을 통해 1등이 자리를 선택하도록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진행 능력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직 게임을 통해 1등을 한 사람이 마음대로 자리를 선택하도록 한 것입니다.

자리 재배치는 방송 화면으로 볼 때 왼쪽부터 1번으로 시작해 오른쪽 끝자리가 7번입니다. 첫 번째 사다리게임에서 정형돈이 1등을 차지했는데, 정형돈은 겸손하게 오른쪽에서 두 번째인 6번 자리를 선택했습니다. 두 번째 게임은 눈물흘리기였는데 정준하가 1등을 했지만 정형돈이 자기 옆자리에 올 것을 두려워해 가위바위보로 게임을 바꾸었지만 또 1등을 해서 정형돈 옆자리인 5번을 선택했습니다. 정형돈이 오지 말라고 했는데 굳이 정준하가 정형돈 옆자리로 간 것을 두고 정준하는 또 한번 밉상짓을 했다고 시청자들의 원성이 자자합니다. 정준하가 정형돈 옆자리를 선택함으로써 뚱뚱한 맴버 2명이 한꺼번에 붙어 있는 오른쪽 끝자리(7번)는 최악의 자리가 됐습니다. 과연 7번 자리는 누가 차지 할까요?


세번째 뿅망치 대결에서 눈에 불을 키고 덤빈 노홍철이 1등을 했는데, 역시 자신의 존재감을 생각해 왼쪽 2번을 선택했습니다. 이어서 네 번째 초콜릿 미션에서 박명수가 1등을 차지했는데, 그는 원래 자기 자리인 3번을 선택했습니다. 유재석이 4번 자리에 올 것으로 믿고 그 바로 옆자리를 선택한 것입니다. 이제 남은 세 자리는 1번, 4번, 7번입니다. 콩국수/냉면 구해오기 미션에서 길이 1등을 해서 뚱뚱한 정형돈과 정준하가 몰려 있는 최악의 7번 자리를 피해 당연히 1번을 선택했습니다.

이제 남은 자리는 가장 좋은 4번 자리와 최악의 7번 자리입니다. 한 마디로 가장 좋거나 나쁘거나 자리만 남았습니다. 남은 맴버는 유재석과 하하입니다. 마지막 게임은 음 높이기입니다. 하하가 가수기 때문에 아무래도 유리해서 승리하는데 과연 4번을 선택할까요? 4번 자리는 무한도전의 메인MC 자리이며, 카메라의 중심입니다. 이 자리는 아무나 설 수 있는 자리가 아닙니다. 그렇다고 최악의 자리 7번을 선택할 수 없어 하하는 4번을 선택했습니다. 그래서 유재석은 7번 자리로 이동했습니다.


자리 재배치 후 시험방송을 했는데, 유재석은 자기 자리가 7번으로 결정된 것도 모르고 정중앙에서 진행을 했습니다. 맴버들이 자리가 바뀌었다고 항의를 하자 그제서야 유재석은 7번으로 이동했습니다. 하하는 4번 자리를 차지했지만 눈만 멀뚱멀뚱할 뿐이었습니다. 하하에게는 4번 자리가 무척 불편해 보였습니다. 유재석은 7번 자리에서 진행을 하지만 자신도 모르게 자꾸 중앙 쪽으로 이동해왔습니다. 자신의 자리가 7번이 아니란 것을 본능으로 느끼는 것입니다. 진행을 하면 할수록 자리배치가 ‘ㄱ자’ 포맷이 되고 말았습니다. 이것은 김연아의 중앙본능처럼 유재석의 중앙본능이 자신도 모르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연아와 유재석의 중앙본능은 능력도 안되는데 무조건 중앙 쪽으로 향하는게 아니라 중앙 자리에 설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에 전혀 거부감이 들지 않고 자연스럽습니다.


하하가 정중앙에 서는 것이나 아사다 마오가 1위 시상대에 서는 것은 어딘가 모르게 낯설게 느껴집니다. 하하도 실력도 안되면서 4번 자리에 서보니 무척 불편하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자리를 바꿔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제작진은 이왕 바꾼 자리니 당분간 새롭게 배치된 자리대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하하는 당분간 불편한 자리를 감수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자리란 그 자리에 맞는 사람이 앉아야 합니다.

‘무도’ 자리 특집은 실력도 안되면서 무조건 자리만 탐내는 사람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습니다. 또한 뿅망치 대결과 콩국수 미션을 통해서 보여준 것처럼 정당한 방법이 아니라 힘이나 권모술수 등으로 명당이나 높은 자리를 차지하려는 것도 꼴사납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대기업 간부, 하다못해 학급 반장 자리 하나도 그 자리에 맞게 능력 있는 사람이 앉아야 합니다. '무도’ 자리배치 특집에서 맴버들은 각자 원하는 자리를 선택해봤지만 ‘무도’팬의 한 사람으로서 가장 이상적인 자리 배치는 노홍철의 제안처럼 아래와 같이 하는 게 가장 낫지 않을까요?


정준하  하하  박명수  유재석  노홍철  정형돈  길

맴버들의 자리 재배치는 시청자들마다 다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무한도전의 진행과 재미를 위해서는 유재석이 가장 중앙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며, 이것이 유재석의 '중앙본능' 아닐까요?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번에 반장선거이후 유재석이 가운데없으면

    아무것도 안된다라는것을 느끼고 난후에...

    무도멤버들이 느꼈을것 같습니다. 중앙에는 무조건 유재석~

  2. ㅋㅋ 유재석의 중앙본능 ㅋㅋ
    다른 맴버들도 유재석이 중앙에 없으면 불안함을 느끼는 ㅋㅋ
    결국 유재석인 끝자리가아닌 중앙에 가야만 하는군요 ㅋ

  3. 자리배치에 불만이 있지만 어쨌든 저대로 한 몇개월 정도는 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