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라이어티

'우결' 데이비드오-권리세 출연 반대 이유

by 피앙새 2011. 6. 8.
반응형
가상 결혼 버라이어티 '우리 결혼했어요'에 '위대한 탄생'에 나왔던 데이비드오와 권리세 출연설이 나돌더니 출연이 확정됐다고 합니다. 출연 시기는 미정이지만 출연 이유를 보니 둘이 잘 어울려서 섭외했다고 하는데요, 이는 두 사람의 비쥬얼을 봤다는 것이고 '위탄' 출신 답지 않게 주객이 전도된 일입니다. 가수가 되겠다고 오디션에 나왔고, 아직 연예인 된 것도 아닌데 예능에 먼저 투입한 것은 MBC가 '위탄'을 스스로 실패작이라고 시인하는 것과 다름이 없어요. '우결'이 최근 시청자들로부터 외면을 받자, '위탄' 출연자를 서둘러 예능돌로 만들려는 건 아닌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론 출연이 달갑지 않습니다.

아담커플(조권-가인)이 하차한 후 현재 우결은 닉쿤-빅토리아, 이장우-함은정, 김원준-박소현 세 커플이 출연하고 있는데요, 제작진은 당분간 네 커플 체제로 간다고 합니다. 현재 세 커플의 에피를 방송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한데 네 커플로 간다고 하면 커플들간 방송 분량 배분을 어떻게 할 지 참 난감하네요. 그래서 아무래도 한 커플이 하차할 것 같은데요, 데이비드오(재미교포)와 권리세(재일교포)가 외국인 커플이라 쿤토리아 커플이 하차할 가능성이 많아 보입니다. 쿤토리아 커플이 가장 오래됐고, 이제 보여줄 만큼 다 보여줬기 때문에 이들에게 더 이상 기대할 것이 많지 않기 때문이에요.


'위탄' 출신인 데이비드오와 권리세는 톱12에 들며 화제를 뿌렸는데, 이들의 외모가 아이돌 페이스를 많이 닮았습니다. 두 사람은 제 2의 조용필을 뽑는다는 '위탄'에 출연했지만 정식 가수가 되기도 전에 예능에 투입시키는 MBC 행태를 이해할 수 없어요. '우결'을 염두해뒀는지 이미 권리세와 데이비드오는 '세바퀴'에 출연한 바 있고, 톱12에 든 참가자 중 데이비드오와 권리세가 가장 잘 나가고 있네요.

그렇다면 우승자 백청강을 제외하고 톱12 상위권자들은 뭔가요? 제 2의 조용필을 뽑고자 했다면 톱12에 들었던 참가자들에게 음악프로나 가수 데뷔에 신경을 써줘야 하는 게 먼저 아닌가요? '위탄'이 자사 예능프로를 위한 아이돌 만들기 컨테스트로 전락하는 느낌이 듭니다. MBC는 뉴스를 통해서는 비쥬얼 위주의 아이돌 폐해를 자주 보도한 바도 있는데, 예능국은 그 폐해를 고스란히 따라하고 있네요.


MBC는 '슈스케' 출신 가수들에 대해 자사 음악프로에는 못나오게 하면서 '위탄' 출신이라고 해서 데이비드오와 권리세를 주말 예능프로에 나오게 하는 건 자사 이기주의라고 봐요. 예능 프로에 나오게하려면 처음부터 예능 오디션을 해야죠. '위탄'은 가수 데뷔를 위한 오디션장입니다. 아이돌 비쥬얼을 닮았고, '위탄'에서 관심을 받았다고 예능 프로에 출연시키는 건 가수의 싹을 자르는 것과 다름없어요.

'위탄' 톱12에 들었다고 가수로서의 실력이 완전한 건 아니에요. 혹독한 보컬 트레이닝을 받아 먼저 가수로서 인정을 받은 뒤에 예능 프로에 나와도 늦지 않습니다. 외국인 커플이라 가수로서 발음 연습도 필요하죠. 물론 본인들이 가수보다 연기나 예능 분야에 나오고 싶다고 할 지 몰라도 이는 우물에서 슝늉 찾는 격이에요. 처음에야 인지도가 오르겠지만 반짝 인기에 그칠 가능성도 많아요.


또 한 가지 생각해 볼 것이 손진영 등 나머지 톱12에 들었던 참가자들의 상대적 박탈감이에요. 특히 1,2위를 차지한 벡청강, 이태권은 뛰어난 보컬 실력에도 불구하고 잘 웃지 않고 요즘 아이돌 페이스와 다르다고 해서 관심을 두지 않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데이비드오가 '세바퀴'에서 귄리세 좋아한다고 한 것 하나만으로 '우결' 제작진이 너무 성급하고 섣부른 판단을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우결' 제작진 입장을 이해못하는게 아니에요. 아담커플 하차 이후 새로운 연예인커플을 섭외해야하는데, 여의치 않다보니 차선책으로 데이비드오와 권리세를 생각했는지 몰라도 가수의 싹을 자르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이러다 '위탄'이 가수 오디션이 아니라 아이돌 등용문이 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반응형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