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라디오스타'에서 '24세 아나운서 여자친구' 발언을 한 조영남이 하루 종일 네티즌들의 공적이 된 느낌입니다. 현직 아나운서의 비난 포스팅도 봤는데, 누리꾼들 비난도 태풍 '곤파스'급이네요. 조영남은 '24세 여친' 발언 뿐만 아니라 집자랑, 반말 방송 등 종합적으로 비호감으로 낙인찍힌 겁니다. 비난의 당사자인 조영남은 묵묵부답인데, KBS 최원정 아나운서가 조영남을 대신해서 해명을 했네요. 그런데 이 해명으로 조영남에 대한 비난이 최원정 아나운서에게 불똥이 옮겨가고 있습니다.

조영남은 '라스'에서 60~70대부터 24~25세까지 다양한 연령의 여자친구를 만나고 있다'고 했는데, 여기서 친구란 '애인 말고 친구'를 의미한다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 발언이 문제였습니다. 지금도 '24살된 최연소 여자친구는 어느 방송사 아나운서'라고 한 것입니다. 이 말만 따로 떼어서 집중 부각한 뉴스를 본 대중들은 친구가 아닌 이성으로서의 24세 여성과의 만남을 생각하게 됩니다.


최아나운서는 조영남 발언이 일파만파의 논란이 되자, 평소 잘 아는 분이라고 하면서 '해박하고 유머스러운 분이라 같이 영화보고 술 마시고 추종하는 무리들이 많은데, 그 무리들 중 여자를 '여자친구'라고 칭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즉, 예능 프로에 나와 재미있게 얘기를 꺼낸 것일 뿐이라는 겁니다.

최원정의 해명은 안그래도 조영남 발언에 대해 심기가 불편한 대중들을 자극했습니다. 불속에 기름통을 들고 뛰어든 격이라고 할까요? 그녀가 트위터에 올린 글 자체도 조영남의 발언과 썩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한 겁니다. 우선 조영남을 평소 잘 안다면 최원정 또한 조영남의 여자 친구로 오해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같이 영화보고 술 마시고 하는 추종 무리'라는 표현은 조영남의 '24세 아나운서 여친' 발언의 의미를 더욱 왜곡되게 만든 글입니다. 최아나운서가 말한 '여자 친구'는 남녀 관계를 떠난 순수한 '친구'를 말하지만, 대중들은 순수한 친구의 의미로 받아들이지 않고 '남여 사이'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조영남이 스스로 밝힌 복잡한 여자 관계가 '친구'로 받아들이기 힘들게 했기 때문이죠.


조영남의 '24세 아나운서 여친' 발언은 유머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조영남의 지식이 해박할지는 몰라도 품위는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술 마시고 추종하는 무리가 많다는 최원정의 말이 불편할 뿐입니다. 대중들에게 무차별 공격을 받는 조영남을 대신해 대변인처럼 해명을 해준 것이 최원정 아나운서에게게 조영남의 불똥이 옮겨붙게 한 것입니다. 아침부터 하루종일 공격대상이던 조영남을 대신해 '새로운 먹잇감이 등장했다'고 네티즌들은 조영남과 최원정을 동급 선상에 놓고 비난하고 있으니까요.

최원정이 조영남을 대신해 해명한 것은 그녀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르게 조영남이 오해를 받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조영남은 오해를 받고 있는 것이 아니라 '나이에 걸맞지 않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겁니다. 최원정은 수많은 네티즌들의 생각과 다르게 조영남을 멋지게 포장해 트위터에 글을 올렸지만, 나쁜 친구 잘못을 감싸고 도는 느낌입니다. 그녀는 조영남 발언으로 더 이상 아나운서를 폄하하는 발언을 'STOP'이라고 했지만, 역으로 보면 아나운서를 폄하하게 만든 사람은 조영남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조영남이 '24세 아나운서 여친' 발언으로 단초를 제공했기 때문이지요.


조영남의 나이 올해 66세입니다. 늘 독특하고 개성있는 삶을 살아온 터라 그의 일거수 일투족이 화제가 되고 있기 때문에 방송에 나올 때 언행에 특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는데 그렇지 못했습니다. 최원정 말대로 아나운서들에게는 유머러스하고 해박한지 몰라도 대중들을 대하는 태도는(방송에 나오는 태도) 반발에 안하무인이었습니다. 여기에 '24세 여친' 발언을 했으니 시청자들이 얼마나 불편했겠어요? 수많은 악플을 맞고 있는 조영남을 구하겠다고 나선 최원정이 미워보이는 것도 당연하겠지요.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사면 사리추가 2010.09.02 17: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미치려면 곱게 미쳐라!
    언제나 방송에서 건방진 언행
    정말 더럽고 아니꼬워 후배들 어느 하나
    좋아할 놈 없을거다.

  3. 비호감인건.. 2010.09.02 18: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비호감인건 사실이죠..

    익을수록 고개를 숙여야 된다는 속담이 생각나네요..

  4. 저는 잘 모르겠어요
    우리가 너무 획일적인 사람들만 원하는게 아닌건지.
    친한 사람들을 여자친구라고 표현하는게 무어가 이상한거고,
    그 사람들 중에 아나운서가 있는게 무어가 이상한건지
    나이가 들면 여자친구 있으면 안되는건지

    그냥 제가 볼 땐
    조영남씨가 그냥 맘에 안 들었고, 이거다 싶은걸 찾은걸로 밖에.

    나이에 맞는 언행을 갖추어라 라는건 참 웃기는 말인거 같아요.
    도대체 나이에 맞는 언행이라는게 뭔지.
    그리고 그걸 누가 감나놔 배놔라 할만한건지. 이해가 안되네요..

    • 흐음..... 2010.09.03 11:06  수정/삭제 댓글주소

      만약에 님의 아버님이나 어머님이 님 또래에 해당하는
      연령의 여자친구 또는 남자친구가 있다고 했다면....님은
      어떻게 받아들이겠습니까. 조영남 씨의 새(?) 여자친구가
      24의 나이라면......아마 조영남 씨 전처 소생의 자녀와
      비슷한 연밸겁니다. 애비가 워낙 능력(?)이 있어서 자기와
      비슷한 연령의 젊은 여자친구가 있는 건 당연하다고 이해
      할까요....아니면, 저건 내 애비가 아니라 웬수라고 이해
      할까요..
      아마 님은 <획일적>의 사전적 의미조차 모르시는 건 아니시지여?

    • 여자친구라는 말의 의미를 아실텐데요.
      저의 아버지나 어머니가 20대의 자신을 따르고 좋아하는
      젊은이들이 있다고 한다면 저는 자랑스러울것같은데요.
      그게 왜 웬수 입니까?

      생각이 조금 이상한거 아닐까요?
      나이에 다르면 친해도 안되고 밥을 같이 먹어도 안되고
      이야기해도 안되는건가요?

      어떤 생각이 있어야 그런 가치관이 형성되는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전혀요.

      <획일적>의 의미는 압니다.
      전 바른데로 썼구요. 획일적인 사람을 원한다는것이
      라는 제 말뜻을 이해 못 하신것 같습니다.

  5. 미치고 파 알짝 뛴다. 2010.09.02 18:2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런 무리들이 어떤...
    아나운서가 그런 무리들에 껴 친구 아니 될 일 없지만...
    스무네살 아나운서라고.. 또 굳이 빼 먹을 일도 아니건만..
    몇살짜리가 친구 된다는게 아무렴 어떠코.. 그걸 해명한다는것도 웃기고.
    해박하고 어절시구리 한데.. 절믄 아나가 칭구 하믄 더 안성마춤이지.
    스톱은 무신.

  6. 조영남이 신중하지 못한것 같아요. 애초 오해소지가 있는 말은
    안하는게 좋지 않을까요..^^

  7. 후리지아 2010.09.02 18:5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별일도 아닌것 같은데....
    이상한 뜻도 아닌것 같은데....
    사람들은 참 남의일에 예민하게 반응한다......

  8. 글 쓴 분은 글을 파악하는 능력이 없으시네요. 저글에서의 가장 큰 요지는 아나운서들을 폄하하지 말아달라는 겁니다. 악플러들이 역시 강의원 말이 맞네 다주는거 맞네 뭐 이런식으로 말하는거 말입니다. 앞부분의 글은 그냥 나이 든 분에 대한 예의 상 하는 말이구요.

    • 글쎄올시다. 2010.09.03 11:15  수정/삭제 댓글주소

      폄하할 아나운서 역시 존재하고....다는 모르겠지만,
      뭔가 주는 인간도 있겠다는 짐작이 반드시 악플러들의
      싸가지 없는 노래라고 생각진 마세요.
      최원정 아나운서가 "아나운서인 저를 폄하하지 마세요"라고
      주장한다면 들어줄만 합니다만, 아나운서를 무조건 폄하하지
      말라고 한다면.......코메디가 아닐까여?

  9. 저 글은 조영남을 구하기 위한 글이 아니고, 악플러들의 아나운서에 대한 인신 공격을 그만 하라는 글 인겁니다. 저 글을 어떻게 해석해야지 조영남을 구하기위한 글인지 알수가 없네요. 저 역시 조영남씨 전혀 좋아하지 않구요. 비호감입니다.
    비호감인 사람을 해박하다고 말 한 사실만으로 온갖 악플에 시달리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십니까? 게다가 글 요지는 아나운서들을 폄하하지 말라는 글 일 뿐입니다. 조영남의 발언으로 안그래도 강의원의 발언도 있었는데 더욱 이미지 피해를 본건 아나운서들입니다. 최아나운서 역시 조영남씨의 오해가 있을 수 있는 말 때문에 상당히 기분 나빴을 텐데 좋게 표현한 거구요.

    • 2010.09.02 20:51  수정/삭제 댓글주소

      제가볼땐 조영남을 감싸는 내용도 있고, 아나운서를 폄하하지 말라는 내용 둘다 있습니다

  10. 우라꽝 2010.09.02 20: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대한민국 대표 민폐인

  11. 이건완전 2010.09.02 21: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전두환 김현중이랑 똑같네 최원정씨 그렇게 안봤는데;;

  12. 지나가다 2010.09.02 21: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참 사람들 못났네

  13. '여자친구'란 말은 '애인'과 동의어란 게 일반적인 인식입니다. 그런데도 조영남 씨는 자신과 안면이 있는 여자 분들을, '지인'이라고 해도 충분할 것을 굳이 '여자친구(=애인)'라고 표현하고 다니니까 문제가 되는거죠. 만약 여러분과 단순히 친분만 있는 이성 지인이 여러분을 가리켜 "얜 내 여친(혹은 남친)"이라고 떠들고 다닌다면, 가만히 계시겠어요?

    • 거참 2010.09.03 00:40  수정/삭제 댓글주소

      방송은 보신건가요? 분명 애인이 아닌 그냥 친구라고 말을 했지요... 그걸 말실수 많은 윤종신이 여자친구라고 말을 받아서 이어가서 더욱 오해가 생긴거구요...

      쓸데없이 말을 곡해하는 것도 정상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14. 조영남 사라져라 제발 2010.09.03 00: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못생긴 ROTORL 티비좀 나오지마라 정말 토나온다
    늙은 놈이 말하는 꼴라지하고 저런걸 티비에서 나온다는 자체가 문제다
    빨리 ENLWLFU !

  15. 세상엔 남자,여자 두종류의 인간뿐입니다(뭐, 남자,여자,아줌마로 나누는 분도 있지만..)

    그런데도, 여자인 친구를 여자친구라고 하는게 이상한가요?
    물론, 다른 표현들도 있습니다만, 여자친구를 여자친구라 하지 뭐라할까요?

    조영남씨가 상당히 자유분방한 사고의 소유자라서 만이 아니라,

    젊은 사람들도, 남,녀 모두 애인이 아닌, 남자친구,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애인은 애인이라고 해야죠! 그걸 애둘러서 남자친구니, 여자친구니 표현하는 것이 사실 바른 표현이 아닙니다.

    세상에서 무조건 이성친구는 사랑하는 사이인가요?
    결혼하면, 이성친구는 모두 지워버려야 하는 건 아니죠...

    19세기도 아니고, 21세기에 조영남의 말이 문제가 된다는 것 자체가
    문제란 생각을 해봅니다.

  16. ㄴㄴㄴ 2010.09.03 01: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근데 이건 조영남을 구하려기 보다는 아나운서들을 폄하하지 말라는 요지같은데요 ?? 그닥 조영남은 그 의도를 전달하기 위해 감쌀 수 밖에 없는 식의 ..

  17. 이거참 2010.09.03 01: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뭐 이런 시시껄렁한걸 갖고 난리들인지 원~~

  18. 심심들 하신건지 2010.09.03 06: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난리들이라고 기자가 심심해서 글쓰는건지..참...괜한걸 가지구
    왜 상처를 내냐고요. 참내. 걱정거리가 그렇게들 없냐

  19. 피앙새님 오랜만입니다. 반가워요
    잘 보고 갑니다.^&^

  20. 오호라 2010.09.03 16:1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최원정씨
    추종무리들이야 조씨를 그냥 추종(?)-그냥 아는거 많고 재밌어서 추종이라. 그 사람의 개념이라든가 이런거는 상관없고? 그런걸 추종이라고 하나??? - 한다고 생각하겠지만 조씨 입장에서 그렇게만 볼까요? 어차피 자기가 다 커버하는 나이인데?
    그러다 넘어오면 조씨 입장에서야 좋은 일이겠지요.
    사람 시선이 다 똑같은 게 아닌걸 알텐데 왜 그러시나?

  21. 아나운서의 보지는 금테를 두른 것도 아닌데
    무슨 특별한 대우를 바라나.

    아나운서가 무슨 특권이라도 있는 것도 아니고
    조영남이나 늙다리가 아나운서와 사귀면 안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