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스타킹’에 출연했던 f(x) 루나가 갑자기 눈물을 흘린 것을 두고 뒤늦게 말들이 많습니다. 네티즌들은 제작진이 특별게스트로 출연한 펨핀코와 루나의 가창력 대결을 부주켜 루나가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기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그래서 ‘스타킹’(24일)을 다시보기로 확인해봤더니, 루나가 왜 눈물을 흘렸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강호동이 아시아인 최초로 미국 빌보드 챠트 8위를 차지한 펨핀코와 루나의 노래 대결을 시킨 것 때문에 루나가 충분히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여기서 먼저 채리스 펨핀코가 누구인지 볼까요? ‘스타킹’에서 소개하는 걸 보니 그녀는 3년 전('07.10월) 뛰어난 가창력으로 이미 ‘스타킹’에 출연한 적이 있네요. 그런데 ‘스타킹’에 출연했던 모습이 유튜브를 통해 퍼져나가 결국 오프라 윈프리쇼에 출연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오프라의 소개로 세계적인 프로듀서 데이빗 포스터에 발탁돼 데뷔하자마자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빌보트 챠트 8위를 차지한 월드스타입니다. 그러니까 ‘스타킹’ 덕분에 월드스타가 되어 감사하는 마음으로 다시 출연하게 된 것입니다.


펨핀코는 나오자 마자 휘트니 휴스턴의 ‘I have nothing'를 부른 후 3년 전 ’스타킹‘에서 불렀던 ’I will always love you'를 다시 한 번 열창했습니다. 펨핀코가 노래를 부를 때 패널로 출연한 루나는 ‘잘한다’며 감탄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습니다. 미국 빌보드 챠트 8위를 차지할 정도의 가창력이었습니다. 또한 지난 3월 4옥타브를 넘나드는 가창력, 즉 돌고래 창법을 선보였던 소향이 출연해 펨핀코와 듀엣으로 ‘When you believe'를 불렀습니다. 펨핀코의 가창력은 오프라 윈프리가 ’당신의 목소리는 내면에 존재하는 그 어떤 것보다 강렬하다‘며 극찬을 할 정도로 성량이 풍부합니다.

펨핀코 노래가 끝나자 f(x) 루나가 ‘데이빗 포스터가 제 노래를 한 번쯤 들어보면 저도 빌보드 진출이 가능하지 않을까요?’라며 노래 실력을 한번 검증받고 싶다고 했습니다. 루나는 휘트니 휴스턴의 ‘One moment in time'을 열창했습니다. 루나가 노래를 부를 때 옆에서 지켜보던 펨핀코가 흐뭇하게 지켜봤습니다. 그런데 노래가 끝나자, 강호동은 ‘루나가 부른 노래를 펨핀코가 똑같이 불러봐도 되냐?’며 루나에게 동의를 구했습니다. 루나가 ’안된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강호동이 무슨 의도로 펨핀코와 루나의 노래 대결 구도를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빌보드 챠트 8위에 오를 정도로 노래 실력을 검증받은 펨핀코와 루나를 대결구도로 몰고 간 것은 사려깊지 못한 일이었습니다. 펨핀코는 루나가 불렀던 ‘One moment in time'를 불렀는데, 루나의 노래가 죽는 느낌이라 루나는 상처를 받은 듯 했습니다.


펨핀코의 노래가 끝나자 강호동은 패널석에서 울고 있는 루나를 발견했습니다. 루나가 우는 모습을 보고서야 강호동은 '아차!' 싶었나 봅니다. 뒤늦게 강호동은 ‘루나, 너무 잘했어요’라고 했지만 이미 엎지러진 물이었습니다. 루나는 상처를 입고 눈물을 보였습니다. 루나의 눈물에 강호동과 패널들이 놀라자, 펨핀코가 나서서 한 마디 하겠다며 루나를 위로했습니다. 그녀는 루나에게 ‘그녀(루나)는 최고였고 깜짝 놀랐어요. 우리는 좌절할 필요가 없어요. 기회는 분명히 있으니까요.’라며 상처받은 루나를 달래주었습니다. 세계적인 가수 펨핀코와 루나를 노래 대결로 몰고 간 제작진이 너무 경솔했던 겁니다.

녹화에 참여했던 방청객들은 ‘스타킹’ 제작진이 펨핀코의 가창력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일부러 루나의 마이크 볼률에 차이를 두었다고도 하는데, '다시보기‘로 몇 번을 봐도 이런 흔적은 찾을 수 없었습니다. 루나가 노래를 부른 후 바로 세기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하는 펨핀코가 노래를 부르다 보니 루나의 노래가 상대적으로 죽는 느낌은 분명 있었습니다. 문제는 이런 상황을 알고도 시킨 제작진에게 있다는 겁니다. 열 일곱 살의 루나는 자기도 펨핀코처럼 멋진 월드스타가 되고 싶은 꿈이 있는데, ’스타킹‘ 제작진이 그 꿈을 짓밟은 느낌이었을 겁니다. 그 점이 억울해서 눈물을 쏟은 겁니다.


방송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방청객들 주장에 따르면, 조혜련이 루나에게 ‘너는 국내용이다. 해외에 나가지 말라!’고 해서 눈물을 보였다는 말도 있습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조혜련은 루나에게 당장 사과를 해야 합니다. 나이로 봐서 엄마뻘인 사람이 열 일곱살 루나에게 꿈을 꺾는 말을 한다는 건 분명 잘못된 일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펨핀코와 노래 실력 차이가 난다해도 국내용, 해외용으로 구분하는 것 자체가 기분 상하는 일입니다. 루나가 눈물을 흘리자, f(x)의 빅토리와 설리가 루나를 위로하는 장면이 나왔는데, 루나의 눈물은 한동안 계속 된 것으로 보였습니다. 그 만큼 상처를 받은 것입니다.

펨핀코는 빌보드 챠트 8위에 빛나는 월드스타입니다. 루나는 이런 펨핀코 앞에서 선뜻 노래 실력을 검증받고 싶다고 했는데, 요즘 ‘5초 아이돌’이 판치는 가요계에서 루나의 용기는 칭찬받을 일입니다. 비록 펨핀코보다 가창력이 딸리는 것은 사실이지만 실력을 갈고 닦아 루나 역시 미국에 진출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강호동은 루나를 칭찬해주며 충분히 펨핀코처럼 될 수 있다고 격려해줘야 하는데, 펨핀코와 노래 대결 구도로 오히려 상처를 주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뒤늦게 비난을 사고 있는 겁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 참... 꼭 이럴때 대결구도 가져와서는 비난받네요...

  2. 대결구도는 이제 그만.^^;

  3. 보진 못했지만, 제작진도 루나도 잘못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위로받고 편집하면 될것을 왜 그냥 보내서 이슈를 만드는지.

  4. 물론 강호동씨가 살짝 진행에서 미스했다고해도
    한가지 집고 넘어가야할것 가장큰 잘못은 루나씨에게 있는거 같아요

    자신이 먼저 부르겠다고 자처했고 스타킹 프로그램상 항상 대결구도로

    했던건 루나씨도 분명 알고있었습니다..

    어쨌든 우물안 개구리 보다는 이번계기로 좋은 마음가짐을 가졌으면 좋겠네요^^

    • 허허허 2010.07.28 14:30  수정/삭제 댓글주소

      그게 대본이지 그걸 그대로 받아들이시나요? 태연같은 연차좀 있는 아이돌갔았으면 제작진이 시켰어도 그자리에서 죽어도 노래 안불렀을겁니다. 어떤 가수가 불렀어도 좋은소리 듣기 힘든 자리였는데, 루나는 힘이 없으니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일텐데..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 땜에 루나는 더 서러워 지는거죠..

  5. 루나도 노래를 잘 하긴 하지만 펨핀코에 비하면 실력이 안되는 건 사실이죠.
    그래도 어린나이의 소녀인데 충분히 상처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 같아요.
    다른 노래도 아니고 바로 같은 곡으로 불렀으니 비교 될게 뻔한 상황이었잖아요.
    이건 제작진의 실수 인 것 같네요..

  6. 제작진이 무슨 죄입니까...다 진행자의 역량이 그것 밖에 안되니 그런거지요...

  7. 굴렁쇠 2010.07.27 21: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자진해서 부르긴요 다 대본인것을. 대본 모르나요? 대본거부하면 어찌되는지 모르나요?? 재밌게는 보되 생각을 멈춘멍충이는 되지맙시다.

  8. 진실은 2010.07.27 23:0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강호동씨때문에 운게 아니라 조혜련씨때문에 운거라고 들었는데..

  9. 제작진도 2010.07.29 01: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문제가 큰것 같습니다.
    마치 루나가 감동받은듯 편집해서 내보낸게 시청자로서 속은느낌이 들게합니다.
    그리고 루나가 불렀던 저 노래는 루나한텐 가수가 되고싶다고 계기를 갖게 한 노래인데
    그 노래로 비교당하니 더욱 속상했을것 같습니다..

  10. 실버벡 2010.07.29 14:5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실력 없는것들이 개나소나 가수랍시고
    지 노래 실력이 안돼는걸 누굴탓하는지 ....
    가스나가 또 그자리에서 울고 지럴이고 ..
    실력이 안돼면 속으로 싹히고 노래 연습더해서
    이길려고 않하고 뻑하면 우는게 기집들 습성아닌가 쯔쯔

  11. 지나가는이 2010.08.01 14: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루나가 충분히 상처받을 상황이긴 해요. 자신도 똑같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인데 왜 나는 저 사람처럼 부를 수 없는걸까 하는 억울함과 동경심과 아무튼 심정이 참으로 뒤숭숭했을 것 같아요.
    하지만 루나양이 이 일을 계기고 상처받고 주저앉지 않고 오히려 좋은 자극이 되어 더 열심히 노력해서 자신의 꿈을 이뤘으면 좋겠습니다.

  12. 제 생각에 루나가 노래 부르겠다고 한 것이 대본이였을 것 같네요
    노래를 부르려면 준비를 해 왔을 것이 당연한데 대본이었을 가능성이 높지요
    꿈을 가지게 해 준 노래라는데 잘 부르든 못부르든 비교자체를 시도함것이 잘못된것같네요

  13. 노력한다고 되는건 아닌듯.., 울나라 가수들이나 노력해서 성형하면 가수하지, 미국 스탠다드 팝 부르는 디바들 보면 거진 천부적인 재능임.. 물론 얼굴이 좀 못나도 실력으로 인정받는 나라이긴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