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마다 목욕탕에서 찜질방으로 바뀌고 난후 사우나는 여자들의 전용공간이 된 듯 합니다. 남자들에 비해 여자들이 다소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어서 그런지 평일에도 찜질방은 만원입니다. 예전에는 때를 벗기러 목욕탕에 갔지만 요즘은 쉬기 위해 찜질방을 가는 시대로 바뀌었습니다. '불가마'라는 이름으로 지난 2000년부터 급속하게 번진 찜질방은 아줌마들의 '복합생활문화공간'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지난 주말에 윗층 아줌마가 전화가 왔습니다. 시간 있으면 쉬러 가자는 겁니다. 여기서 '쉬러간다'는 것이 바로 찜질방에 가자는 뜻입니다. 날씨도 춥고 해서 오랜만에 사우나를 가니 아줌마들로 만원사례입니다. 간단히 샤워후에 찜질방옷으로 갈아입고 섭씨 90도를 오르내리는 불가마로 직행하니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세상 온갖 근심 걱정을 다 털어버리고 불가마속에 몸을 던져 널브러진 아줌마들의 표정은 행복 그 차제입니다. 직장 생활 하기전에는 평일 낮에도 아파트 줌마 친구들과 자주 와서 한나절을 죽치며 놀던 전용 놀이공간이었습니다. 요즘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가족단위 또는 연인들끼리도 자주 찾아 쉴 수 있는 곳으로 변했습니다. 헬스장, PC방, 식당, 수면실 등이 마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고 아이들이 학교에 가고 나면 아줌마들이 삼삼오오 모여 아파트 뒷산에 올라가 시원한 공기 마시고, 그곳에서 각자 준비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난후 산에서 내려 오면서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직행하는 곳이 동네 찜질방입니다. 한겨울 매서운 칼바람을 맞은 후 찜질방 '불한증막'으로 들어가면 온 몸이 노곤 노곤해지면서 경직된 몸이 풀어집니다. 바로 이 맛 때문에 동네 아줌마들이 사우나로 오게됩니다. 이런 아줌마 고객들을 위해 찜질방에서는 한달 정기권을 끊으면 10% 할인까지 해주고 있습니다. 찜질방이 동네 사랑방 구실을 하는 시대가 된 것입니다.

찜질방에 오면 아줌마들에겐 누구나 친구가 됩니다. 처음 보는 사람도 불가마속에서 들어오면 아줌마들의 전용무기인 '수다'속에 빠져들게 됩니다. 키우던 강아지가 새끼를 낳은 얘기부터 남편이 속썩이는 이야기, 자녀들 공부때문에 속 끓는다는 얘기까지 온갖 세상사들이 다 나옵니다. 옹기종기 모여 앉아 이야기를 듣다보면 시간가는 줄 모르다가 출출할 때 맥반석에 구은 달걀 까먹는 재미 또한 쏠쏠합니다.

아줌마들이 찜질방을 좋아하는 이유는 '불가마'속에 들어가 허리 등 근육을 뜨거운 기운으로 풀어주기 때문입니다. 여자들은 나이가 들면 몸 이곳 저곳이 쑤시기 때문에 뜨거운 불가마 바닥에 몸을 누이고 풀어주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습니다. 옛날 제가 어릴때 할머니는 종종 허리가 쑤신다고 주물러달라고 하셨습니다. 그때 이런 찜질방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납니다. 아이 낳고 키우느라 지친 여자들의 몸을 '불가마' 찜질방에서 풀어주는 것입니다. 여자들 몸 풀어주는 곳으로 이만한 곳이 따로 없습니다. 요즘 찜질방은 한증막 뿐만 아니라 소금찜질, 황토찜질, 솔잎향찜질, 얼음방 등 용도도 다양한 각양 각색의 방이 등장하여 주부들이 휴식하기에 최적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거운 '불한증막' 찜질방은 한국의 고유 구들장 문화와도 관계가 있는데, 옛날 어른들이 뜨끈 뜨끈한 아랫목에서 '몸을 지진다'는 말을 이제 나이가 들고 보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런 '불가마'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인기가 있다고 하니 몸을 풀어주고 휴식의 효과가 있나 봅니다.

직장생활 때문에 요즘은 찜질방에 자주 가지 못하지만 퇴근후 가끔 저녁에 가보면 가족, 연인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아줌마들은 수다와 몸 풀러 가는데, 요즘 사람들은 '휴식'을 위해 가는 곳을  변했습니다. 옛날 명절 때면 연례행사로 때밀러(?) 가던 목욕탕이 아닙니다. 찜질방에 가면 세상 돌아가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자주 가지 못해 요즘은 세상 돌아가는 것에 어두운 것 같습니다.

동네 찜질방에서 오늘도 일상의 지친 삶의 무게를 풀어내는 아줌마들의 수다가 그립습니다.

Posted by 피앙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저의 어머니도 가끔 친구분들과 찜질방에 가셔서 서너시간 있다가 오시는데요.
    그런날이면 개운하다며 기지개를 쭉~ 펴시곤 하셨습니다. ^^

  3. 이번 주말에 찜질방가서 푹 쉬었다 오시죠^^

    • 대구고대 2009.02.18 13:33  수정/삭제 댓글주소

      최양락 개그가 생각난다.
      ""내가 이 카페에 오는 이유는 뭔가 좋은 일이 생길것같은 .."
      나도 가끔 찜질방가는데 정말 좋은곳이더라..

  4. 친정식구들과 아이를 데리고 가끔 가는데..
    몸을 그렇게 풀고나면 좀 덜 힘들더라구요..^^

    구운계란..짱 좋아요.

  5. 헉... 사실 일요일에 찜질방갔다가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포스팅할까했는데..ㅎㅎ
    왠지 너무 비슷한생각에 놀라고,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6. 실비아 2009.02.18 11:2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평일날 찜질방가서 원없이 땀빼고... 수다떨고 지지는게 소원인 사람 여기 하나 추가입니다... 직장생활하니... 주말밖엔 못가는데...늘 붐비고... 그리고 평일날 가야 아줌마부대가 힘을 하고.... 주말엔 가족단위 연인... 학생들...까지...
    우리 방 문화중에... 가장 잘 된게 이거같습니다... 유행지나 없어질까 걱정될 정도로... 그런데 우리 신랑은... 죽어도 안 간답니다 좋은 집 놔두고 왜 난민처럼 모르는 사람들끼리 아무데나 딩구는지... 이재민 체험하는것 같다나요... 더운데서 땀 빼면 머리도 아프답니다... 그래서 늘 싱글족처럼 아이랑 주말에 가끔씩만 가지만.... 평일 아줌마 수다사랑방에 끼어보고픈 맘 참 많습니다...

  7. 그러고 보니 일명 "찜방" 가본지가 언제더라..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몸이 개운치 않을 때에는 구들장에서 지져야 합니다.

  8. 찜질방에 오래 있다보면 왠지 더 힘이 빠지는것 같아서
    일년에 몇번밖에 안가는 곳이죠~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8 15:1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요즘 찜질방 정말 많이 발전했어요'- '
    저 요즘 금단현상 올라오는데, 이 글 보니
    당장에 달려가고 싶네요 어쩐지 몸도 근질근질거리고 앗ㅋㅋ
    이름도 예쁜 '피앙새'님 잘 보고 갑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8 15:4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체질이 열이많아서인가
    아직 찜질방이라는 곳을 가보질 못했으니
    참 무슨 재미로 세상을 사는 인간인지
    내가 생각하도 웃깁니다^^
    좋은 날 되시고요

  11. 난 말이지.. 2009.02.18 19: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찜질방 무척 좋아하는 사람중에 하나이고, 정말 지치고 힘들때 마다 찜질방을 먼저가고, 그곳에 다녀 오면 정말 몸과 마음이 개운하다. 그러나... 정작 나 처럼 피곤함을 풀려고 가는 사람들에게 최대의 스트레스는 바로 저 아줌마들의 "수다"이다. 우리나라 사람들, 특히 여편네들은 혼자 있을땐 조용하니 이뿌다. 그런데 둘 이상, 세~ 그 이상 모이면 안하무인에다가 아주 안면에 철판들을 깔고 안하무인이 기차 화통이다. 남 의식하거나 배려하지 않고 찜방이 떠나가도록 수다 떨고 웃고 떠들고 참 가관이지.... 그 또한 공공장소이고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곳, 그래서 예의와 질서가 필요한 곳인데, 두 사람 이상 모이면 아주 소란해진다. 그럴땐 정말 정신적 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니다. 간혹 정말 피곤해서 잠자는 사람 곁에서 안하무인 기차 화통을 삶아 먹은 다구리 수다 합창을 견디다 못해 싸우는 광경도 자주 본다. 그러니 아줌마란 소리를 듣는 것이고, 우리나라의 공공 문화가 성숙하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다. 수다도 좋고, 수다로 스트레스 푸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무분별하게 기차 화통 같은 속내를 풀어 내는 곳이 아니라 다중이 이용하는 곳이고, 몸의 피곤함을 푸는 곳이라는 것을....!!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8 23:2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ㅎㅎ~~
    뜨끈뜨끈한 바닥
    끝내주죠~~^^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19 00:2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찜질방. 저는 딱 한번 가봤는데 싫더라구요
    왠지 찝찝한-_-;;
    글더 수다 떨기엔 최고의 장소인거 같긴 해요ㅎㅎㅎ

  14. 나이드니 역시 지지는게 장땡~

  15. 몸도 마음도 개운해지겠는데요
    집에서 기름값아낀다고 몸 못지지니 저기서라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