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의 세금, 부동산 의혹을 보면 강호동과 여러가지로 닮은꼴이란 생각이 듭니다. 국세청에 세금 과소납부 사실이 적발돼 추징금을 징수 당했고, 뒤이어 부동산 의혹이 터졌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지금 하늘과 땅 차이죠. 강호동은 여론을 의식해 잠정 은퇴 후 그가 진행하던 모든 예능프로에서 하차했습니다. 세금 논란이 불거졌을 때 언론은 인순이가 '나가수'에서 하차할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인순이측은 '하차할 이유가 없다'며 계속 출연하고 있습니다. 물론 국세청에서 고의 탈세 의혹을 밝혀지 않았기 때문에 방송에 못나올 이유는 없습니다. 어제는 인순이가 45억 상당의 주상복합 아파트를 구입했다가 계약을 파기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요, 이 뉴스를 보고 인순이는 또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인순이의 세금, 부동산 의혹은 강호동과 닮은꼴 같지만요, 사실은 분명히 다른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인순이의 세금 과소납부 추징금이 강호동보다 많다.
언뜻보면 강호동과 인순이의 세금 과소 납부는 똑같다는 생각이 들지만 분명히 다릅니다. 강호동은 연예활동과 관련한 필요 경비를 부풀려 신고해 세금을 적게 낸 것이고, 인순이는 전체 소득을 줄여서 신고해 세금을 누락했습니다. 필요 경비와 전체 소득의 차이인데요, 세금을 적게 내려고 한 것은 같지만 인순이가 소득을 줄여서 신고한 것이 강호동보다 더 비난을 받는 이유죠. 또한 필요 경비를 줄인 강호동은 추징금이 7억원인데, 인순이는 소득을 줄여서 세금을 탈루한 게 9억 이상입니다. 이에 대해 인순이측은 세무 관계자의 무지로 발생한 일이며, 의도적인 누락은 아니라고 했는데요, 자신의 소득신고를 몰라 실수를 했다는 점은 언뜻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인순이는 2008년, 전체 소득액을 줄여서 신고하는 방법으로 세금을 누락했는데요, 국세청은 고의성 여부가 없다고 생각해 검찰에 고발하지 않았습니다.
 

둘째, 인순이의 부동산 매입 비용은 강호동의 두 배다.
세금 과소 납부로 잠정 은퇴를 선언한 지 10여일 만에 강호동의 평창 땅 투기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강호동이 구입한 땅값은 20여억원입니다. 강호동의 땅 매입을 두고 투기냐, 투자냐를 두고 아직도 논란이 많은데요. 이 문제는 개인의 생각에 따라 다르니 패쓰하고요. 인순이의 주상복합 아파트 가격은 강호동의 2배가 넘는 45억입니다. 투기냐, 투자냐의 문제가 아닙니다. 인순이측은 이 아파트를 2009년에 계약했다고 합니다. 내 돈 가지고 아파트를 사든, 아방궁을 사든 무슨 상관이냐고 할 지 모르지만요. 여기엔 중요한 사실이 있습니다. 인순이가 아파트를 계약하기 1년 전에 전체 소득을 줄여서 세금을 과소 납부했는데요, 이때 세금을 줄인 돈으로 고급 아파트를 사려했다는 의혹이 불거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인순이가 구입하려 했던 아파트는 상위 1% 사람들만 들어갈 수 있다는 최고급 아파트라고 합니다. 평당 가격이 무려 4,500만원이라니 입이 딱 벌어집니다. 왠만한 월급쟁이가 이 아파트 한 평을 사려면 연봉을 다 갖다 바쳐도 모라랍니다. 현재 이 아파트의 가격은 50억원이 넘는다고 하니, 부동산 침체기인데 2년 만에 5억이 넘게 올랐습니다.
뉴스를 보니 인순이는 지난해 1억원을 들여 인테리어까지 했다는데요, 인순이측은 계약을 파기했다고만 밝혔지 왜 파기했는지 그 이유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계약을 파기함으로써 계약금으로 낸 4억 5천만원도 날렸다는데요, 최고급 아파트를 사려했다가 날린 돈만 5억 5천만원이네요. 만약 인순이가 추징금을 징수당하지 않고 아파트를 계약하려 했다면 시비할 이유가 없을 겁니다. 그러나 9억의 추징금을 징수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금을 적게 내고 모은 돈으로 45억 아파트를 계약하려 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는 겁니다. 또한 2008년이면 인순이가 예술의 전당 공연을 거부당했다며 '부당하다'고 호소하던 때입니다. 미국 카네기홀에 이어 예술의 전당 공연까지 하려했다가 안되니까 기자회견까지 했는데요, 세금과 부동산 문제 등에 관해선 어떻게 대처했나요?


셋째, 강호동은 직접 사과 후 은퇴, 인순이의 사과는?
세금 과소납부로 여론이 악화되자, 강호동은 씨름선수다운 승부사 기질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잠정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그가 은퇴 후 여론은 동정론으로 돌아서 그의 복귀 서명운동까지 벌어졌습니다. 그렇다면 강호동보다 추징금이 2억 많고, 부동산 구입액도 2배가 넘는 인순이는 어떻게 사과를 했을까요? 인순이는 자신이 직접 작성했다는 1장짜리 보도자료를 언론에 뿌리고 사과를 대신했습니다. 이 사과문에서 인순이는 '세금 누락은 의도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고의성을 전면 부인했지요.

그 후 '나가수' 하차설이 나오기도 했는데요, '하차할 이유가 없다'며 계속 출연하고 있습니다. 인순이는 강호동과 달리 행사를 통한 수입이 많은 가수입니다. 아무리 국민디바 소리를 듣는 가수지만요, 그녀의 행사비가 생각보다 크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강호동은 행사보다 지상파 3사를 오가며 4개의 인기 예능프로 MC로 활동했지만, 전격 은퇴와 하차를 했습니다. 강호동의 방송하차 타격이 인순이보다 훨씬 크지만, 강호동은 잠정 은퇴라는 초강수를 뒀고 인순이는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인순이의 탈세 의혹이 처음 불거진 날, 그날은 '나가수' 녹화날이었습니다. 지난주 일요일 당시 녹화분이 방송됐는데요, 공교롭게도 그녀가 부른 곡이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이었습니다. 이 노래 가사에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는 가사가 참 아이러니하게 들렸습니다. 노래가 끝난 후 청중평가단 일부가 일어서 기립박수를 보내고, 가수대기실에서 인순이가 김윤아를 포옹하면서 눈물을 훔치는 장면은 탈세 의혹이 불거진 것 때문에 억지로 짜내는 듯한 인상을 줘 감동보다는 오히려 씁쓸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물론 3년 전에 있었던 세금 과소 납부와 추징금을 이제와서 언론이 터뜨리는 게 보이지 않는 세력의 의도가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도 들지만요, 따지고 보면 강호동도 마찬가지입니다. 강호동, 인순이의 세금과 부동산 논란은 같은 사안인 것 같지만, 위에서 언급한 거처럼 다릅니다. 그 다른 차이때문에 인순이의 45억 아파트 보도가 나왔을 때, 여론은 또 한번 인순이를 논란의 중심에 서게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피앙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