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종편 채널 개국을 앞두고 연예인들의 종편 출연 뉴스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수근, 김병만에 이어 무한도전의 정준하, 정형돈도 종편 채널 JTBC MC를 맡아 출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준하, 정형돈의 종편 채널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실망이다 vs  섭섭하다'란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요, 김태호PD가 이에 대해 한마디 했더군요. 김PD는 '종편행'이란 말이 예능인들게 맞는 말인지 모르지만 종편에 워낙 훌륭한 PD들이 많아서 정형돈, 정준하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개념PD로 불리는 김태호PD가 종편 채널을 두둔하는 듯한 이 발언이 씁쓸한 이유는 뭘까요?

김태호PD가 말한대로 예능인에게 '종편행'이란 말을 쓰는 것이 맞지 않다는 것엔 동감합니다. 요즘 연예인들이 종편 프로에 출연하는 것을 두고 언론에서 '종편행'이란 말을 쓰는데, 사실은 그게 아니죠.
PD 등 제작진은 방송국에 소속된 직원이기 때문에 종편으로 옮기면 직장을 옮기는 것이 됩니다. 그래서 '종편행'이란 말을 쓸 수 있는데요, 연예인은 방송국과 전속 계약을 맺은 게 아닌 이상 프리랜서 개념으로 활동하고 있는 거라고 봅니다. MBC에서 활동하면서 SBS 프로에도 나온다고 해서 SBS행이라고 하지 않죠. 종편 채널도 연예인에게 하나의 채널일 뿐이죠. 새로운 방송 프로에 나오는 것인데 '종편행'이란 말을 쓰는 것은 맞지 않다고 봅니다. 문제는 종편 채널에 대한 거부감이라고 봅니다.


미디어법 통과로 탄생된 종편 채널에 대중들이 삐딱한 시선을 갖고 보는 건요, 이른바 메이저 신문사가 방송국까지 운영하게 되면서 언론의 독과점을 우려하기 때문입니다. 종편에서 톱스타들에게 거액을 제시하며 데려가려 하는 것도 단순히 예능방송 때문이 아니라 메이저 언론 논조에 길들여지는 게 무섭다는 겁니다. 이런 우려 때문에 김태호PD는 미디어법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에 거리로 나와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무한도전을 통해서 정치풍자 패러디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속시원하게 해줬는데, 정준하와 정형돈의 종편 출연에 대해서는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고개를 갸우뚱하게 합니다.

김태호PD의 말을 이해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연예인들이 종편 프로에 출연한다고 해서 전부 돈 때문에 의리를 배신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정형돈, 정준하는 무한도전을 하차하고 종편 프로에 나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100번 이해하고 싶지만요, 두 사람이 무한도전으로 쌓아놓은 좋은 이미지를 무너뜨리면서 다른 사람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는 겁니다. 정형돈, 정준하가 종편 프로에 출연하면서 '무도' 특유의 정치 사회 풍자 패러디를 할 때 시청자들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겁니다. 즉 종편채널에 대한 거부감으로 인해 무한도전만의 풍자와 해학 특집을 만들기에 제한이 많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동안 김태호PD는 의도했던 안했던 간에 예능에 정치 사회적 풍자를 해서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하던 PD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글쓴이 또한 이런 면 때문에 김PD와 '무한도전'을 좋아했고요. 그런데 김PD의 '종편행' 발언은 마치 '예능인에게 시대정신을 요구하는 건 무리'라는 말로 들립니다. 종편이 어떤 과정을 거쳐 탄생했는지 전혀 모르는 것처럼 말이죠. 그가 반대하던 미디어법으로 탄생한 게 종편 채널인데, 반대할 때와 달리 무한도전 맴버들의 종편 출연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이 서운하게 들립니다.

김태호PD가 정준하, 정형돈의 종편 출연에 대해 응원하려고 쓴 트위터 발언은 별 뜻이 아닐지 모르지만 요, 이를 받아들이는 대중들은 그동안 갖고 있던 개념PD 김태호와 무한도전의 정체성에 대해 헷갈리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김PD의 말은 '종편도 방송사의 하나이며, 따라서 준하, 형돈의 출연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말로 들리니까요. 솔직히 말해 정준하, 정형돈이 종편 프로에 나오는 건 MC욕심도 있지만 돈 때문이 아니고 뭐겠어요. 즉, 김PD의 말은 정형돈, 정준하 뿐만 아니라 거액의 돈을 받고 출연하는 많은 연예인들의 종편 출연 역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의문점이 있는데요, 과연 정준하, 정형돈이 종편 프로에 출연할 때 김태호PD나 유재석 등 맴버들과 상의를 했을까요? 만약 상의를 했다면 맴버들의 반응이 궁금하네요.
유재석이나 박명수, 김태호가 왜 종편에 가지 않는지를 정형돈, 정준하가 몰랐을까요? 종편 선택이야 물론 개인의 자유겠지만요, 두 사람은 무명도 아니고, 생계 유지에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고, 나름 수준있는 예능인으로 비춰지고 있는데 굳이 종편까지 갈 필요가 있을까 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강호동은 확인되지도 않은 종편설로 온갖 비난을 받았는데, 학습효과때문인지 정형돈, 정준하는 격려까지 받네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김PD나 맴버들이 종편 프로 출연에 처음엔 반대를 하지 않았을까, 그러나 본인들의 생각이 워낙 강해 이왕 출연하는 것이니 김PD가 서운하단 팬들의 반응에 쉴드쳐주는 느낌까지 들었으니까요.

어쨌든 다음 달 개국을 앞두고 종편의 TV전쟁이 시작됐습니다. 정준하, 정형돈의 종편 출연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고 하는 분도 계실 겁니다.
시청자 입장에서야 방송사가 늘어나고 볼거리가 많아지니 한편으론 좋다고 할 수 있지만요,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종편 채널이 시사와 뉴스 보도까지 다루는 것을 우려하는 겁니다. 특히 지난주 무한도전 TV전쟁 특집은 아예 대놓고 종편을 디스하는 특집처럼 봤는데요, 종편에 대한 문제를 가장 잘 알고 있는 김태호PD가 본인은 30억(설)을 거절하면서 종편 출연을 거부했는데요, 정작 정형돈, 정준하의 종편 프로 출연을 격려하니 이걸 어떻게 봐야 할까요?

Posted by 피앙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