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라 그런가요, 연예대상을 두고 연일 이상한 말들이 많이 나오고 있어요. 상이란 잘한 사람에게 주는 건데, 여기 저기서 '나도 잘했으니 상 받을만 하다'며 자가발전까지 해대고 있습니다. 그제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가 올해 MBC 연예대상은 '라스'가 받을만 하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했습니다. 뭐, 김구라가 얘기하지 않아도 '라스'가 상을 받을만 하면 당연히 받게 되겠죠. 문제는 김구라가 솔직히 상을 받고 싶다고 했으면 웃고 넘어갈 일인데요, 죄없는 유재석을 끌어들여 논란을 일으켰다는 겁니다. 김구라는 독설을 했다고 할지 모르지만요, 이 말이 독설을 넘어선 막말이 돼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김구라는 오프닝때 연예대상 시즌이 돌아왔다는 유세윤 말을 받아 '매년 유씨가 받는 것은 감동도 없고 지루하다'며 유재석의 대상 독식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발언했습니다. 같은 말이라도 '아' 다르고 '어' 다르잖아요. 뭔가 캥기는 게 있는지 유재석이라고도 못하고 '유가라고 말을 했는데요, 친절한 '라스' 제작진이 유가의 독식이란 자막에 유재석 얼굴을 떡 하니 띄워놓았으니 김구라와 제작진이 한 목소리로 유재석을 디스한 꼴이 되고 말았어요. 싸우는 시어미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고 김구라의 말은 누가봐도 논란이 될 듯한 말인데 이를 버젓이 자막까지 붙여 방송한 제작진이 더 밉게 보입니다.


물론 김구라의 말은 그냥 웃자고 한 말이겠지요. 웃자고 한 얘기에 죽자고 달려드는게 아닙니다. 시기상으로 민감한 때에 유재석을 두고 '이제 연예대상 독식 그만하라'고 한 것은 유재석팬이 아니더라도 오버의 극치이며 최악의 막말입니다. 요즘은 나눠먹기로 상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긴 했지만요,
연예대상은 당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스타가 받는게 당연합니다. 김구라는 유재석이 대상을 받으면 감동도 없고 지루하다고 했는데요, 연예대상을 받을때 감동을 주고 재미를 줘야 상을 받을 수 있나요? 상을 받기 전에 1년동안 감동을 주고 재미와 웃음을 주면 되지, 왜 시상식에서 감동과 재미를 찾는지 모르겠습니다. 만약 대상감도 아닌데 연예대상을 준다면 이게 웃음과 감동을 줄 수 있는 건지요, 욕만 먹잖아요.

엄밀히 말하면 유재석이 연예대상을 독식하는 게 아니라 다른 스타들이 유재석만큼 활동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유재석이 상을 받는 게 맞다고 볼 수 있죠. 김구라는 지난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는데요, 올해 연예대상에 관심이 있다면 유재석만큼 활약을 하면 됩니다. 안그래도 요즘 언론은 유재석의 연예대상을 두고 '올해는 경쟁자가 많다' 는 등 집중 견제를 받고 있습니다. 1인자이다 보니 그러려니 하는데요, 매년 연예대상을 독식한다는 것은 뒤집어 생각하면 그만큼 열심히 한다는 말입니다. 생각해보세요, 하늘을 찌를듯한 인기를 누리다 하루 아침에 훅 가버리는 스타들이 많은데, 유재석은 자기관리가 워낙 철저해 한결같이 시청자의 사랑을 받으며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국민MC' 자리를 지키고 있잖아요.



아무리 웃자고 하는 말이라도 방송에서는 할 말, 못할 말을 가려서 해야합니다. 남에게 상처가 되는 말이나 특정 연예인을 거론하고 깎아내리며 웃음을 만들려는 건 이제 통하지 않아요. 남의 약점을 캐고, 비꼬고, 말꼬리 붙잡고 늘어지면서 하는 진행은 이제 그만둬야 합니다. 독설은 듣는 사람에 따라 독이 되기도 하고 약이 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김구라의 말은 독설일까요? 진정한 독설은 듣는 사람에게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줘야 하는데, 김구라의 독설은 통쾌함보다는 불쾌감을 주기 때문에 그 독설이 부메랑이 되어 김구라 자신에게 비난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구라는 막말과 독설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어요. 자기 딴에는 연예대상 독식에 대해 멋지게 독설을 한다고 했는데, 그 말이 유재석을 향한 막말이 되고 말았으니까요. 아무리 유재석 나이가 두 살 아래라 해도 방송에 '유가'가 뭔가요. 김구라는 가끔 독설로 속을 후련하게도 했지만, 요즘 인기가 좀 올라가서 그런지 자기가 하는 말은 다 빵빵 터지고 옳은 줄 착각하는 것 같습니다. 방송에서 할 말, 안할 말을 구분하지도 못하면서 평론가인 것처럼 막말을 서슴치 않으니 점점 비호감이 되는 게 아닐까 싶네요.


개인적으로 김구라는 쓴웃음은 있지만 감동은 별로 없다고 봐요. 김구라가 유재석에 버금가지 못하는 것은 인간미의 차이가 아닐까 싶습니다. 웃음을 위해 남을 깎아 내리고 해친다면 그 개그는 억지 쓴웃음을 강요하는 방편일 뿐입니다. 유재석은 남을 깎아내리지 않고도 웃음과 감동을 주잖아요. 김구라가 연예대상을 비평한다면서 유재석을 거론한 것은 쓴웃음도 나오지 않는 최악의 망발입니다. 말로서 사람을 웃기는 것보다 그 말 한마디 때문에 상처 받고 마음 아픈 사람이 나온다면, 수천만명을 웃긴다 해도 그 웃음은 빛이 바랠 것입니다. 즉 독설도 과하면 때로는 막말이 되기 쉽다는 거에요.

정말 김구라가 연예대상에 욕심이 있다면 먼저 인격부터 갖추는 게 순서죠. 유재석이 계속 대상을 타는 게 배가 아팠던 것은 아닌지요. 남의 불행을 자신의 행복으로 만드는 막말로 인기를 얻었을지 모르지만, 그 막말로 피눈물을 흘렸던 연예인을 생각해야 합니다. 이런 막말을 MBC '라스'에서 유재석에게 했다는 것은 김구라가 자기 얼굴에 침을 뱉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도대체 언제까지 막말로 인기를 유지하려는지요. 무명시절 막말로 인기를 얻었지만 이제 그 막말 때문에 국민 밉상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김구라의 독설이 자신에게 독배가 되어 다시 날아오는 것을 모른다면 그의 연예 인생은 오래가지 못할 겁니다. 지금부터라도 그가 독설을 넘어서는 막말을 줄이는 노력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네요.

Posted by 피앙새♡